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이강인 생애 첫 챔피언스리그 선발' 발렌시아, 4대1승... 황희찬은 PK유도

기사등록 :2019-11-06 07:10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이강인(18)이 생애 최초로 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에 선발 출전, 54분간을 소화했다,

발렌시아(스페인)는 6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H조 4차전서 릴 OSC(프랑스)와의 경기에서 4대1로 승리했다.

생애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에 선발 출장, 54분간을 소화한 발렌시아의 이강인.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날 이강인은 파레호, 콘도그비아와 함께 중원을 맡았다.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밟은 이강인은 전반35분 헤딩슛을 했지만 무위로 끝났다. 3분후 다시 슈팅을 했지만 이번엔 수비수에 맞았다. 이후 이강인은 후반9분 마누 바예호와 교체됐다.

이날 상대팀 릴은 전반25분 역습 상황에서 빅터 오시멘의 골로 먼저 웃었다. 하지만 발렌시아는 후반 21분 페널티킥 찬스에서 키커로 나선 바예호의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후반37분 수마오로의 자책골로 역전한데 이어 2분 뒤 제프리 콘도그비아가 골로 점수를 보탰다. 후반45분엔 페란 토레스의 골로 마지막을 장식했다.

잘츠부르크의 황희찬(23)은 PK를 유도했다.

엘링 홀란드와 투톱으로 선발 출전한 황희찬은 같은 날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4차전 나폴리와 원정전에 선발 출전해 전반10분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턴 동작으로 상대를 속이자 쿨리발 리가 황희찬에게 깊은 태클을 가해 얻은 PK였다. 키키로 나선 홀란드(19)는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켜 챔피언스리그 7호골을 기록했다. 라울과 킬리안 음바페(파리생제르망)의 기록을 넘는 10대 최다골이다.

황희찬은 지난 10월3일 리버풀과 2차전에서 '세계 최고 수비수' 버질 판 다이크 앞에서 골을 넣은 데 이어 정상급 센터백 쿨리발리를 속이는 기량을 과시했다.

그는 챔피언스리그 1, 2차전서 2골 3도움 이후 나폴리와의 3, 4차전에서 2연속 페널티킥을 엮었다.

하지만 잘츠부르크는 전반44분 이르빙 로사노에게 동점골을 허용, 1대1로 비겼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