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영상

[영상] '데뷔 30주년' 이은미 "매 순간 마지막 무대처럼"

기사등록 :2019-11-06 17:31

[서울=뉴스핌] 이민경 기자 = 가수 이은미가 6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데뷔 30주년 기념 앨범 '흠뻑' 및 전국투어 콘서트 '30 years, 1000th Thank You' 개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신의 음악 인생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이은미는 '데뷔 30주년'을 맞이한 소감에 대해 "놀랍고 기적 같은 경험"이라며 "설레고 두렵고 잘해야겠다는 부담이 크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20주년 기념 공연했을 때 진정한 딴따라가 된 것 같은 순간을 경험했다. 매주 공연을 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한 기쁨과 새로운 분들을 만나는 것이 즐거웠다. 지금 느껴지는 감정도 그것과 많이 다르지 않다. 이제는 내 삶도 그렇지만 음악가로서 내 앞날도 노후를 맞이하며 잘 마무리해야 할 시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매 무대마다 이 무대가 마지막이어도 후회 없도록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30년 동안 음악을 하면서 달라진 점에 대한 질문에는 "음악과 내가 서로 존중하면서 나이 든 것 같아 좋다. 초반보다 음악을 대하는 게 훨씬 솔직하고 진실되어졌다"고 답했다.

그렇다면 30년 동안 음악을 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무엇일까. 이은미는 "음악에 빠지는 이유 역시 음악이다"라며 "나는 욕망이 가득한 사람이다. 그런데 그것이 내 얼굴과 목소리, 무대에 동떨어져있는 삶을 살고 싶지는 않다. 그것들이 고스란히 내 목소리에 녹아들고 음악에 스며들어 얼굴의 주름이 됐으면 좋겠다. 그게 내 최종 목표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은미는 "팬분들에게 그동안 살가운 사람이지 못해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콘서트를 하게 되면 무대만 생각하기 때문에 무척 날카롭고 못된 모습이 나온다. 그렇게 30년을 보냈는데 지난 공연 때 많은 걸 느꼈다. 앞으로는 팬분들에게 친절한 사람이 되어보려고 한다"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이은미가 데뷔 30주년을 맞이해 발표한 앨범 '흠뻑'은 지난 9월 25일 선공개된 수록곡 '사랑이었구나'와 '어제 낮'이 호평을 받으며 추후 공개될 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은미는 내년까지 전국투어 콘서트 '30 Years, 1000th Thank You'를 개최하고 팬들과 만난다. 이번 공연은 광주와 부산을 시작으로 인천, 전주, 서울, 대구, 평택, 울산, 수원, 진주, 의정부 등 총 35개 도시에서 진행된다. 

 

min103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