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집 가는 것도 무서워요"...귀가 공포에 떠는 여성들

기사등록 :2019-11-07 16:22

자비 들여 현관문에 잠금장치 이중삼중으로
귀가하는 여성만 노리는 범죄에..."불안하다"
전문가 "여성 스스로 아닌 정부가 범죄 예방해야"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경기 안양시 한 대학가 원룸촌에 거주하는 김은혜(25·가명) 씨는 최근 집 현관문에 이중삼중으로 잠금장치를 설치했다. 혼자 사는 여성을 노린 성범죄가 잇따르자 나름 자구책을 마련한 것이다.

김씨는 임대인에게도 건물 방범창을 새롭게 보수하고 복도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해달라고 요청했다. 이것도 부족하다고 생각한 김씨는 친구들과 호신용 후추 스프레이까지 공동구매했다. 위급상황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후추 스프레이는 항상 가방 바깥 주머니에 보관하고 있다.

김씨는 "혼자 사는 친구들끼리 불안한 마음에 서로 집에 무사히 도착했다는 문자를 주고받고 있다"며 "가끔 귀갓길에 골목길에서 남성이 나타나면 순간 몸이 굳을 정도로 놀라고는 한다"고 토로했다.

최근 5년간(2014~2018년) 서울시에서 발생한 주거침입 성범죄 발생 건수 [표=권미혁 의원실]

이른바 '신림동 강간미수 사건' 이후에도 귀가 중인 여성을 대상으로 성폭행을 시도하거나 무차별 폭행하는 범죄가 잇따르면서 여성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동작경찰서는 최근 20대 여성 A씨를 뒤쫓아 집 앞까지 쫓아간 B(25) 씨를 주거침입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B씨는 지난 8월 서울 사당역 인근에서 귀가 중이던 A씨에게 전화번호를 물어봤다가 거절당하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일에는 서울 노원구 아파트단지에서 한 고등학생이 귀가하던 20대 여성을 성추행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이 고등학생은 당시 주택가에서 50대 여성을 성추행한 후 장소를 옮겨 20대 여성에게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9월에도 서울지방경찰청 기동단 소속 D경사가 심야에 귀가하는 여성을 쫓아가 집으로 끌고 들어가려고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검찰에 송치됐다. 지난 5월 '신림동 강간미수 사건' 이후에도 유사한 범죄가 끊이질 않는 것이다.

경찰 로고 [뉴스핌DB]

경찰청에 따르면 전국에서 발생한 주거침입 강간 등 주거침입 성범죄 건수는 2016년 324건,  2017년 305건, 2018년 301건 등 매년 300건 이상 발생하고 있다.

혼자 사는 여성들을 노린 범죄가 연달아 발생하면서 여성들의 불안도 더욱 커지고 있다. 실제로 통계청이 지난해 발표한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을 보면 응답자 중 여성 73.3%가 '범죄로 인해 불안하다'고 답변했다. 같은 항목에 불안하다고 답한 남성은 60.6%에 그쳤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선진국은 상대방에게 공포심을 주는 행위만으로도 높은 처벌을 내리는 반면 한국은 아직 솜방망이 처벌만 내리고 있는 실정"이라며 "여성들이 스스로 조심해야 하는 사회가 아니라 정부가 여성 대상 범죄를 예방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imb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