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MLB] ESPN "류현진, 삼진 적지만 장점 많은 투수"… 14일 귀국

기사등록 :2019-11-08 13:38

ESPN "류현진의 체인지업, 메이저리그 최고 무기"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미국 ESPN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획득한 류현진의 단점보다 장점을 높게 평가했다.

ESPN은 8일(한국시간) 미국 메이저리그(MLB) FA를 살피는 내용을 주로 다루며 류현진(32)을 메인으로 '더 비기스트 스틸(the biggest steal)'이라는 표현을 썼다. 상대적으로 낮은 금액으로 영입해 큰 이익을 창출한다는 의미다.

이 매체는 "류현진은 2020년 33세가 되고, 팔꿈치와 어깨 수술 이력 등 단점이 있다. 탈삼진에서도 100이닝 이상을 소화한 투수 중 59위에 그칠 정도로 적다. 올해 정규시즌 마지막 7경기 평균자책점은 5.40으로 높았다"고 단점을 나열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100이닝 이상을 던진 메이저리그 투수 130명 중 두 번째로 볼넷 허용이 적은 투수다. 땅볼 유도율은 10위, 평균타구 속도는 10위다"라며 장점을 설명했다.

이어 "류현진의 체인지업은 메이저리그에서도 최고의 무기 중 하나다. 올해 류현진의 체인지업 구사율은 28%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이 14일 귀국한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4승5패 평균자책점 2.32를 남겼다. 구속은 전성기에 비해 많이 떨어졌지만, 투심과 체인지업, 커브까지 다양한 변화구를 구사하며 빅리그 타자들을 제압했다.

특히 한국인 최초로 올스타전 선발 마운드에 오르는 등 평균자책점 부문에서 타이틀을 수확,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최종 후보 3인에 오르기도 했다.

ESPN은 부상 이력도 크게 문제삼지 않았다. 매체는 "류현진이 2018년 왼쪽 사타구니 부상으로 3개월 결장하긴 했지만, 최근 3년 동안 팔 부상은 없었다"고 말했다. ESPN은 '류현진과 비슷한 투수'로 댈러스 카이클을 꼽았다.

카이클은 2018시즌 종료 후 FA 시장에 나왔지만, 올해 6월이 되서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계약했다. ESPN은 "류현진은 카이클보다 나은 투수다. 더 많은 관심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ESPN를 포함해 많은 미국 현지 매체들은 "류현진을 영입해야 한다. 어느 팀을 가더라도 3선발에 포함될 수 있는 전력"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계약은 늦어질 전망이다. 류현진의 에이전트인 스캇 보라스는 자신의 선수들의 장점을 최대한 부각시켜 천천히 시간을 두고 FA를 체결하는 성향이다.

올 시즌 최고의 활약으로 FA 대박을 예고한 류현진은 14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류현진은 한국에 돌아와 휴식과 안정을 갖고 훈련에 집중하며 다음 시즌을 준비 할 수 있는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