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류현진, 美 베이스볼아메리카(BA) '2019 MLB 올스타' 선정

기사등록 :2019-11-08 14:58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류현진이 미국 유명 야구전문잡지 베이스볼아메리카(BA)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에 선정됐다.

베이스볼아메리카(BA)는 8일(한국시간) 2019시즌 올스타에서 게릿 콜(휴스턴),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워싱턴), 저스틴 벌렌더(휴스턴)와 함께 퍼스트팀 선발투수로 류현진(32)을 올렸다.

류현진이 BA 선정, 올스타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류현진은 올 시즌 LA다저스 소속으로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4승5패 평균자책점 2.32를 써냈다. 특히, 한국인 최초로 올스타전 선발 투수로 활약하는 등 평균자책점 부문에서 타이틀을 수확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최종 후보 3인에도 올랐다.

류현진과 디그롬은 내셔널리그에서, 콜과 벌랜더는 아메리칸리그에서 사이영상을 놓고 경쟁하고 있다.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선정하는 사이영상은 14일 발표되며 류현진은 이날 귀국한다.

BA 선정 선발 투수 세컨드팀에는 잭 플래허티(세인트루이스), 소니 그레이(신시내티), 잭 그레인키(휴스턴), 찰리 모튼(탬파베이), 맥스 슈어저(워싱턴) 등이 이름을 올렸다.

야수 퍼스트팀에는 포수 J.T. 리얼무토(필라델피아), 1루수 피트 알론소(메츠), 2루수 케텔 마르테(애리조나), 3루수 알렉스 브레그먼(휴스턴), 유격수 마커스 세미엔(오클랜드), 외야수 코디 벨린저(다저스), 중견수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 외야수 크리스티안 옐리치(밀워키), 지명타자 넬슨 크루즈(미네소타), 불펜투수 커비 예이츠(샌디에이고) 등이 뽑혔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