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강원 원주 군 부지 '스마트헬스케어' 육성 거점으로 탈바꿈

기사등록 :2019-11-08 17:00

7차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서 의결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강원도 원주군 일대에 있는 군 부지가 '스마트헬스케어' 육성 거점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기획재정부는 8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2019년도 제7차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국유지 토지개발 제3호 사업인 '원주권 군부지 토지위탁개발 사업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원주 군 부지 개발사업은 1군 지원사령부를 중심으로 원주시에 산재해 있는 군대 유휴 부지 약 120만㎡를 개발하는 것이다. 먼저 원주천과 학성 저류지를 연계해서 산책로를 만들고 공공주택을 공급하는 등 수변도시를 조성한다. 강원 혁신도시 특화사업인 '스마트헬스케어' 육성 거점 공간도 만든다. 스마트헬스케어 분야 창업기업 등에 해당 공간을 제공한다. 옛 원주 국군병원 부지에는 체육시설 등 시민공원도 조성한다.

정부는 사업계획 승인 즉시 관련 인·허가 절차를 거쳐 2028년까지 개발을 완료한다는 목표다. 정부는 사업 추진 과정에서 약 2조4000억원 규모 투자 유치를 기대했다.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전경 [사진=기획재정부]

아울러 정부는 이날 '대방·공릉 군 관사 위탁개발 사업계획안'도 심의·의결했다. 서울 대방동에 있는 군 관사는 지하철 1호선 대방역에서 약 300m 떨어진 거리에 있다. 공릉동 군 관사는 지하철 6호선 화랑대역에서 300m 떨어져 있다. 정부는 군 관사 2곳을 개발해서 신혼부부에게 주택 325가구(대방 150, 공릉 175)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분양은 2021년이고 완공 시점은 2023년이다.

한편 정부는 유휴 국유지를 적극적으로 개발 중이다.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이고 창업 공간 지원 등 혁신성장을 뒷받침한다는 취지다.

a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