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일본 순시선 대응 출동한 해경, 추락헬기 앞바퀴 발견

기사등록 :2019-11-09 21:25

수습지원단, '들것' 등 잔해물 4점 발견... '조종석 계기판 차양막' 인양
야간수색 돌입...함선 13척, 항공기 3대 투입, 탐색구역 확대 수색

[대구=뉴스핌] 남효선 기자 =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은 일본 순시선에 대응하는 과정에 지난달 31일 추락한 소방헬기 앞바퀴 등 잔해물 4점을 발견했다고 9일 발표했다.

9일 오후 1시13분쯤 해상 수색 중이던 해경 1513함에 의해 동체로부터 185° 7.4km거리에서 발견된 후 인양된 '독도 소방헬기'의 앞바퀴[사진=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열흘 째인 9일 수습지원단은 오후 5시 대구 강서소방서 내 가족대기실에서 정례 브리핑을 갖고 해경 1513함이 해상 수색 중 부유 잔해물 1점(전방착륙장치/앞바퀴)을 발견하고 이날 오후 1시13분쯤 인양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8일에는 광양함 ROV(무인잠수정)를 이용, 수중 수색 중 오후 7시 18분쯤 동체로부터 111° 761m지점에서 '들것'을 발견한 데 이어 같은 날 오후 7시 25분쯤 동체로부터 109° 610m지점에서 '조종석 계기판 차양막'을 발견하고 이어 오후 9시41분쯤 동체로부터 116° 768m 지점에서 '교범책자'를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지원단은 발견된 조종석 계기판 차양막 1점은 같은 날 오후 7시 30분쯤 인양했다고 덧붙였다.

8일 오후 7시18분쯤 광양함 ROV를 이용, 수중 수색 중 동체로부터 111° 761m지점에서 발견된 '들것(왼쪽)'과 같은 날 오후 7시25분쯤 동체로부터 109° 610m지점에서 발견된 '조종석 계기판 차양막(가운데)', 오후 9시41분쯤 동체로부터 116° 768m 지점에서 발견된 '교범책자(오른쪽)'. 이 중 '조종석 계기판 차양막'은 이날 오후 7시30분쯤 인양됐다[사진=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특히 9일 오후 발견된 '소방헬기 앞바퀴'는 이날 오전 4시쯤 레이더 상 일본 순시선이 영해 12해리 인근에 나타났다는 신고를 받고 대응 출동했던 해경 1513함이 담당 수색구역으로 복귀하던 도중 A구역에서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간 해상 수색 구역도[사진=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한편 수색 당국은 이날 오전 7시부터 오후 4시까지 함선 13척과 항공기 3대를 동원해 수색작업을 진행한 데 이어 함선 13척, 항공기 3대를 투입해 야간 수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지원단은 해양경찰 잠수지원함 등 4척은 사이드스캔소나・다방향 CCTV 등을 이용해 확대된 중점 탐색 구역을 집중 수색하며 기상 호전 시 포세이돈호가 A구역에서 사이드스캔소나를 이용, 수색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또 함정과 어선 13척(해양경찰 5, 해군 2, 해수부 관공선 5, 민간1) 을 동원해 표류 등을 감안해 수색구역(가로 35해리 × 세로 35해리)을 집중 수색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항공기 3대(해양경찰1, 공군2)를 야간에 투입하고 조명탄 270발(해경 30발, 공군 240발)을 투하해 야간 해상 수색을 지원한다고 전했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