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PGA 투어 시리즈-차이나, 내년 1월부터 총4차례 퀄리파잉 토너먼트 개최

기사등록 :2019-11-11 10:33

중국내 퀄리파잉 1개와 3개의 글로벌 퀄리파잉 대회
글로벌 퀄리파잉엔 한국 선수 등 참가 가능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PGA 투어 시리즈-차이나가 내년 1월부터 시작되는 2020년 퀄리파잉 토너먼트를 일정을 11일 공식 발표했다.

이 일정은 1개의 중국내 퀄리파잉 토너먼트와 3개의 글로벌 퀄리파잉 대회로 나눠 개최된다.

[자료= PGA]


먼저 중국 내륙에서 열리는 퀄리파잉 토너먼트는 광저우 포이즌 골프 클럽에서 열린다.

글로벌 퀄리파잉 대회는 하이커우 내 미션 힐스 골프 클럽의 라바 필드 코스와 태국의 라구나 푸켓 골프 클럽에서 올해 역시 다시 개최되고, 인도네시아 라가오이의 라구나 빈탄 리조트에서는 인도네시아 최초로 PGA 투어 시리즈-차이나의 경기를 벌인다.

3개의 최종 토너먼트에는 한국인 선수도 참여할 수 있다. 2019년, 라구나 푸켓 골프 클럽에서 열린 대회는 최초로 중국 내륙 밖에서 열린 퀄리파잉 토너먼트였다. 이제는 인도네시아가 그 두 번째 개최지로써 이름을 올리게 되었다.

포이즌 골프 클럽에서 2020년 1월 7일부터 10일까지 첫 번째 퀄리파잉 토너먼트가 열린다. 이 대회는 중국 국적자 선수들만 참여가 가능하다.

중국 국적 이외의 선수들을 위한, 글로벌 퀄리파잉 토너먼트 3개의 경기 중 첫 번째 경기는 1월16일부터 19일까지 인도네시아 라가오이의 라구나 빈탄 리조트에서 개최된다. 중국의 설날을 포함한 5주의 휴식 이후, 2월25일부터 28일까지 중국 하이커우의 미션 힐스 골프 클럽 라바 필드 코스에서 재개된다. 3개의 글로벌 퀄리파잉 토너먼트 중 마지막 대회와 퀄리파잉 토너먼트 시즌 최종전은 3월3일부터 6일까지 태국의 라구나 푸켓 골프 클럽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기존의 PGA 투어 시리즈-차이나, 콘페리 투어, PGA 투어 라틴 아메리카, 맥킨지 투어, PGA 투어 캐나다)의 멤버들은 2019년 11월 14일부터 퀄리파잉 토너먼트를 신청할 수 있다. 그 외 선수들은 11월16일부터 신청이 가능하다.

2014년부터 한국 선수들은 PGA 투어 시리즈-차이나에서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다.
왕정훈은 시리즈 첫 대회에서 우승했고, 김태우와 토드 백은 각각 두 번의 우승을 거머쥐었다. 각 퀄리파잉 토너먼트에는 120명의 선수가 참가 가능하고, 스트로크 방식의 72홀의 우승자에게는 2020년도 PGA 투어 시리즈-차이나의 풀시드가 주어진다. 중국 내 퀄리파잉 토너먼트의 우승자와, 2위부터 12위까지의 선수에게도 2020년도 PGA 차이나 투어 풀시드가 주어진다.

글로벌 퀄리파잉 토너먼트에서 2위부터 12위까지의 선수에게는 2020년도의 처음 7개 대회의 출전권이 부여된다. 13위부터 공동 35위까지의 선수에게는 2020년도 처음 7개 대회의 조건부 출전 자격이 주어지게 된다. PGA 투어 시리즈-차이나의 처음 7대회가 종료 된 이후, 2020년의 포인트 순위에 따라 출전 자격이 재부여된다. 글로벌 퀄리파잉 토너먼트의 참가비는 미화 1650달러이며, 중국 내의 퀄리파잉 토너먼트 참가비는 중화 8000엔이다.

PGA 투어 시리즈-차이나의 그렉 칼슨 전무는 "많은 선수들이 PGA 투어 시리즈-차이나를 거처 1~2년 후 콘페리 투어나 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것을 봤다. 중국에서 투어를 개최한다는 것은 중국 내의 퀄리파잉 토너먼트의 중요성을 보여준다. 앞으로도 계속 중국에 최고의 잠재력 있는 선수들을 발굴하겠다" 고 말했다.

2019년도 PGA 투어 시리즈-차이나의 글로벌 퀄리파잉 토너먼트의 우승자는 싱가포르 의 압둘 하디, 한국의 김태호와 김동민, 중국 대회 우승자는 진쳉이다.

글로벌 퀄리파잉 토너먼트의 역대 우승자들은 미국인 조셉 윈슬로와 제퍼리 강(2018년), 중국의 양 인옹, 미국인 찰리 색슨, 한국의 박성필 (2016년), 캐나다의 저스틴 신, 미국의 카일 소우자, 중국의 황 웬이(2015년), 호주의 데이빗 러터스와 알렉스 하울리(2014년)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