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전주시,도시재생 핑계로 예식장 호텔 건축 허가로 '특혜' 의혹

기사등록 :2019-11-26 14:21

전북도 조건부 승인 관광호텔 90실에 턱없이 미달한 33실로 허가

[전주=뉴스핌] 이백수 기자 = 전북 전주시 팔복동 제1산업단지에 관광호텔과 행복주택을 건축해 인근 상권을 살리기 위한 도시재생사업 민간 사업자가 당초 사업목적과 달리 웨딩업을 위한 건물을 신축중에 있어 말썽을 빚고 있다.

26일 전주시의회 이미숙의원은 전주시 행정사무감사에서 전주시 덕진구 제1산단에 위치한 팔복동 코카콜라 부지 3만7400㎡의 도시재생사업에 대해 특혜의혹을 제기했다.

전주시의회 전경[사진=전시의회]

전주시는 코카콜라 부지에 민간이 참여하는 공모를 통해 행복주택을 건설해 기부채납하고 관광호텔과 문화복합 시설을 건축하겠다는 NIC(주)를 사업자로 선정해 지난 3월 관광호텔업 사업승인을 내줬다.

전주시의 건축허가는 연면적 1만944㎡에 지하1층 지상 5층 규모의 객실 33실 관광호텔이다.

그러나 이 도시재생사업과 관련, 전라북도는 호텔 객실을 30개씩 단계적으로 총 90실을 건축하도록 조건부로 승인했다.

관광호텔이 들어서게 되면 주변 식당 등 상권이 살아나는 등 지역경제가 활성화돼 도시재생사업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며 전북도는 이같은 조건을 달았다.

하지만 전주시는 관광호텔 영업을 하기위한 최소 객실인 30실을 겨우 넘는 33실의 건축허가를 내줘 눈가리고 아웅했다는 특혜의혹을 자초하고 있다.

더욱이 이 민간사업자는 내년 6월 건물을 준공예정인 가운데 현재 '더메이관광호텔 웨딩홀'로 결혼식 예약을 접수받고 있다.

게다가 현재 상태의 건축물은 컨벤션 2홀과 예식혹 3홀 등이 있어서 교통영향평가를 받아야 하나 이마저 전주시가 묵과하고 있는 형편이다.

결국 교통영향평가를 받지 않으면 준공후 부설 주차장을 다른 용도로 매각할 수 있기 때문에 업체 배만 불려주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미숙 전주시의회의원은 "전주시가 업체와 유착의혹을 떨쳐내기위해서는 전북도의 사업승인에 맞게 관광호텔 객실을 90실로 늘리고 교통영향평가를 통해 교통유발분담금을 내도록 즉각 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