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아내의 맛' 촬영 도중 진화 교통사고 소식…함소원 오열

기사등록 :2019-11-26 15:23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아내의 맛' 함소원과 제작진이 진화의 교통사고 소식에 일제히 촬영을 중단하고 병원을 찾는 사태가 발발했다.

26일 방송하는 TV조선 '아내의 맛' 74회에서는 함소원이 '아내의 맛' 촬영 준비 도중 남편 진화가 탄 택시가 음주 뺑소니 차량에 들이받혔다는 전화를 받고 뛰쳐나가는 충격적인 상황이 벌어진다.

함소원이 낯선 이에게서 "진화가 교통사고를 당했다"는 전화를 받고 순식간에 핏기가 가셨다. 이내 "촬영 못할 것 같아" "진화가 다쳤대"라는 말을 남기고 허둥지둥 뛰쳐나가면서, 제작진 역시 깜짝 놀라 촬영을 접고 뒤를 따랐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2019.11.26 jyyang@newspim.com

무엇보다 사고 당일, 함소원은 이상한 예감이 들어 진화에게 "오늘따라 느낌이 안 좋아"라는 말과 함께 진화의 핸드폰까지 숨기며 외출을 만류했던 상태. 진화는 결국 핸드폰 없이 외출했고, 택시를 타고 이동하던 중 음주 차량에 들이받히는 사고를 당했다.

심지어 진화를 친 차량이 도주까지 감행하자, 진화가 탑승한 택시가 가해 차량을 추격하는 위험천만한 상황이 이어졌다. 과연 스튜디오에도 출연하지 못할 정도로 병원에 입원하게 된 진화의 상태는 어떨지 궁금증이 커진다. 

함소원은 하얗게 질린 얼굴로 병원에 달려가 목이며 다리에 깁스를 하고 누운 진화를 보고는 눈물을 펑펑 쏟았다. 하지만 정신없는 와중에도 '짠소원'의 똑 부러진 면모를 톡톡히 발휘하며 일사천리로 사고를 수습하는 든든한 아내의 면모로 박수를 자아냈다. 모두를 놀라게 한 '함진 부부' 사고의 전말은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제작진은 "너무 급작스러운 사고가 벌어져, 현장에 있던 제작진뿐 아니라 '아내의 맛' 팀 전원이 깜짝 놀랐다"며 "진화는 모두가 걱정하시는 것보다 더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 여러분들의 많은 응원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26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