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횡성군, 겨울철 '취약계층 안정망 구축' 행정력 집중

기사등록 :2019-12-02 13:11

내년 2월까지 위기가구 발굴·지원
공공·민간 공동 발굴지원 추진단 가동

[횡성=뉴스핌] 김영준 기자 = 강원 횡성군이 겨울철 저소득 취약계층 등 복지사각지대의 안전한 겨울나기를 위한 복지 안정망 구축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2일 횡성군는 내년 2월까지를 위기가구 집중 발굴·지원 기간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계절형 실업, 한파, 동절기 난방연료 부족, 열악한 주거환경 등에 놓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위기 요인별 지원방안을 마련한다.

발굴된 위기가구에 대해서는 긴급복지 선 지원하고 사후 심사를 진행한다. 또 수급자 선정기준과 지원수준을 확대한다. 겨울철 소득 공백기 최소화를 위해 노인일자리 등 기간을 연장하고 단전·단수·단가스·전기료 체납 등 위기정보 보유자 조사를 강화한다.

기초생활보장 관련 소득으로 간주되는 근로소득, 재산범위 등을 완화하고 중증장애인 부양의무자 기준 적용을 배제해 긴급지원, 생계·주거·교육 급여 등 지원단가 인상한다.

특히 희망복지사업단과 읍면 맞춤형복지 등 공공분야와 지역사회 보장협의체,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등 민간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추진단을 가동한다. 이들은 지역 내 위기가구를 찾아내고 고위험 위기가구와 일촌 맺기를 추진하는 등 인적안전망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이백호 군 주민복지지원과장은 "겨울철 더 힘들고 어려울 저소득 취약계층을 보다 촘촘히 살펴 선제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주위에 어려운 가구에게 관심을 가져줄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tommy8768@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