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삼양바이오팜USA, 면역항암제 개발 시동…신약 후보물질 도입

기사등록 :2019-12-03 10:43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삼양바이오팜은 미국 법인 삼양바이오팜USA가 '캔큐어'(CanCure)와 면역항암제 신약 후보물질을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삼양바이오팜USA는 캔큐어가 개발한 신약 후보물질 'SYB-010'의 글로벌 개발, 제조, 상용화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갖는다.

이현정 삼양바이오팜USA 대표(앞열 좌측)가 제니퍼 D. 우 캔큐어사 대표(앞열 우측)와 SYB-010의 라이선스인 계약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양바이오팜] 2019.12.03 allzero@newspim.com

SYB-010은 면역관문억제제 후보물질이다. 면역관문억제제는 면역세포와 암세포에서 나타나는 특정 물질의 결합을 차단해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정확히 인식하도록 도와 자체 면역력으로 암을 치료한다.

SYB-010은 면역세포 중 T세포와 암세포나 비정상 세포를 즉각적으로 파괴하는 NK세포를 활성화시키는 기전으로 작용한다. 동물을 대상으로 하는 전임상시험에서 기존 면역관문억제제와 함께 투여하면 시너지 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캔큐어는 향후 삼양바이오팜USA와 함께 진행중인 비임상시험을 마무리한 후 삼양바이오팜USA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임상시험계획승인(IND)과 임상1상 착수를 지원한다.

삼양바이오팜USA는 비임상시험 이후의 전임상, 제조, 임상 및 허가, 상업화 등 SYB-010과 관련된 모든 활동을 전적으로 담당한다. 삼양바이오팜USA는 2021년 IND를 신청하고, 승인을 획득하면 임상에 착수할 예정이다.

삼양바이오팜USA는 계약금 외에 임상, 허가, 판매 등 각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와 시판 후 매출액의 일정 비율에 해당하는 로열티를 캔큐어에 지급한다. 단, 양사는 계약금, 마일스톤, 로열티의 규모는 공개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이현정 삼양바이오팜USA의 대표는 "양사간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전 세계 암 환자의 치료에 기여할 수 있는 혁신적 신약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