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SK바이오팜, 뇌전증 신약 개발 착수…美 FDA 임상 1상 시험계획 승인

기사등록 :2019-12-03 10:46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SK바이오팜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뇌전증 신약 후보물질 'SKL24741'의 임상시험계획(IND) 승인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SK바이오팜은 엑스코프리(성분명 세노바메이트)에 이어 독자 개발할 예정이다.

뇌전증은 소위 '간질'로 불리는 질환이다. 뇌 특정 부위에 있는 신경 세포가 일시적으로 이상 흥분 상태를 보이면서 발작이 반복적으로 나타난다. 만성화되면 뇌 손상과 신체적, 정신적 장애를 초래하는 질환이다.

[로고=SK바이오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약 2만 명이 매년 새롭게 뇌전증으로 진단 받고 있으며, 뇌전증 환자의 약 60%는 뇌전증 치료제를 복용해도 여전히 발작이 계속되고 있다.

SK바이오팜은 미국 법인 SK라이프사이언스를 통해 2020년부터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SKL24741의 안전성, 내약성 및 약동학 평가를 위한 임상 1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조정우 SK바이오팜 대표는 "신약 파이프라인 강화를 통해 중추신경계 분야 글로벌 리더로 도약하고자 한다"라며 "뇌전증 분야에서 다양한 치료제를 개발해 환자들의 치료 옵션 확장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