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진주~광양 전철화사업 승인...동서화합·서부경남 큰 변화 기대

기사등록 :2019-12-03 11:06

[진주=뉴스핌] 이경구 기자 = 경남 진주시는 진주~광양 전철화사업이 서부경남 지역의 교통, 관광, 교육, 물류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진주=뉴스핌] 이경구 기자 = 경전선 구간 중 복선 비전철로 남아있는 진주~ 광양(51.5㎞) 구간 전철화 사업 노선 [사진=진주시] 2019.12.03 lkk02@newspim.com

시는 영·호남을 잇는 경전선 구간 중 복선 비전철로 남아있는 진주~ 광양(51.5㎞) 전철화 사업이 실시계획 승인고시 됐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승인된 전철화사업은 동력운전방식을 디젤에서 전기로 변경해 수송력 증대와 속도향상 등 철도서비스를 개선하고 운영경비 절감을 위해 총사업비 약 2395억원을 투입, 2021년 말 완공 예정이다.

경전선 진주~광양 구간은 진주-사천-하동-광양을 연결하는 구간으로 이번 사업이 시행되는 경남지역인 진주시 내동면, 사천시의 곤명면, 하동군 북천면·횡천면·적량면·하동읍 일원과, 전남지역인 광양시 다압면·진월면·진상면·옥곡면·광양읍을 포함하는 총 1만 1318㎡에 이른다.

경전선은 경남도 경부선 삼랑진역과 광주광역시 호남선 광주송정역을 잇는 간선철도로 경상도와 전라도를 연결하는 철도로 1968년 진주~광양 구간이 개통했다.

2009년부터 시작된 진주~광양 복선화사업이 2018년 완료되었으며 2021년 진주~광양 전철화사업이 완료될 예정이다.

진주시 관계자는 "진주~광양 구간 전철화사업은 남부내륙고속철도(서부경남KTX) 사업과 함께 진주시를 포함한 서부경남 지역의 교통, 관광, 교육, 물류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며 "진주시는 동서와 남북이 경유하는 고속철도망의 요충지로서의 역할과 남부권 거점도시로서 도약에 대비해 '진주미래발전비전 구상 용역'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전철화 사업 추진에 지역 국회의원과 정현복 광양시장의 역할이 컸다"며 "진주~광양 전철화 사업은 동서화합의 상징성을 가지는 구간인 진주·광양 양 시의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lkk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