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전주시·시내버스 회사·양대 노총, 1일2교대제 모색

기사등록 :2019-12-03 10:57

[전주=뉴스핌] 고종승 기자 = 전북 전주시가 전주시내버스 5개 회사 및 한국노총·민주노총 등의 근로자들과 머리를 맞대고 편리한 대중교통 만들기 해법찾기에 나섰다.

전주시는 3~4일 부산광역시 일원에서 전주시내버스 5개사 관계자 9명과 전주시내버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간부 18명, 시 공무원 9명 등 36명이 1일2교대제의 핵심 사항인 탄력근무제의 성공적 시행을 위한 현장시찰 및 워크숍을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전주시청 전경[사진=전주시]

이번 현장 시찰은 시내버스 운전원들의 근로방식 개선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시내버스를 만드는 1일2교대의 성공적 시행을 위해서는 시내버스 노·사와 행정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한국노총과 민주노총간의 협력, 시내버스 5개사의 지원, 전주시의 협조가 어우러져 가능했다.

전주시내버스 노·사 등 현장시찰단은 먼저 부산광역시버스운송조합을 방문해 탄력근로제의 전반적인 운영현황을 살펴보고, 탄력근로제를 시행중인 신한교통을 방문해 탄력근로제 추진 과정에서 겪었던 애로사항와 유의점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전주시내버스는 그간 하루 18시간 가까이 운행하고 다음날 휴무하는 격일제로 운영돼 왔으나, 지난해 2월 전일여객을 시작으로 올해 1월 시민여객과 제일여객 등에서도 1일2교대로 근무제가 변경·시행되고 있다.

내년 1월부터는 성진여객과 호남고속도 1일2교대를 도입할 예정이어서, 전주시내버스 5개사 모두 1일2교대가 전면 실시된다.

시는 1일2교대제가 전면 시행되면 버스운전원들의 피로도가 낮아져 친철하고 안전한 운행이 가능해져 시민들에게 편리한 시내버스 이용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jss5925@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