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추성훈, 원챔피언십 유도 대표 선정… 김재환·권원일은 태권도

기사등록 :2019-12-10 15:33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추성훈이 아시아 최대 격투기 단체 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 파이터 중 유도라는 단일종목을 대표하는 선수로 뽑혔다.

최근 원챔피원십은 무에타이, 킥복싱, 주짓수, 레슬링, 공수도(가라테), 태권도, 복싱, 유도, 삼보, 우슈를 대표하는 소속 선수 3명씩을 선정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

추성훈(44)은 UFC 미들급 타이틀전을 치른 일본 오카미 유신(38)과 함께 유도 부문에 포함됐다.

추성훈이 원챔피언십 유도 대표선수로 선정됐다. [사진= 뉴스핌DB]
원챔피언십이 공개한 체급별 3명의 대표선수. [사진= 원챔피언십]

원챔피언십은 종합격투기 11체급(남자9·여자2) 뿐만 아니라 킥복싱 6체급(남5·여1), 무에타급 3체급(남2·여1) 챔피언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10개 무술을 상징하는 선수를 3명씩 총 30명을 선정한 것은 MMA와 입식타격기를 아우르는 대회사라는 감정을 과시한 것이다.

추성훈은 2001년 한국을 대표하여 아시아유도연맹(JUA) 선수권대회를 제패했다. 2002년에는 일본 국가대표로 부산아시안게임 남자유도에서 금메달을 수확했으며, 오카미는 중학교 시절 육상부를 했으나 고등학교 때부토 유도를 시작해 격투기에 입문했다.

지난 6월15일 추성훈은 중국 상하이에서 원챔피언십 데뷔전을 치렀으나, 웰터급 타이틀전을 경험한 아길란 타니(24·말레이시아)에 만장일치 판정으로 패했다.

김대환(32)과 권원일(24)은 태권도를 대표하는 선수로 선정됐다. 전국대회 우승 경험이 있는 김대환은 지도자가 가능항 태권도 4단 보유자다.

권원일은 2017년 원챔피언십에 데뷔해 3승2패를 기록 중이며, 승리한 3경기에서 모두 1라운드 펀치 KO승을 거뒀다. 그는 2014년 원챔피언십 밴텀급 타이틀전을 치렀으며, 원챔피언십 밴텀급 통산 7승5패 이후 2019년 10월12일 일본 도쿄엣 플라이급 데뷔전에 나섰으나 판정 0대3으로 패했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