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라이프·여행

만성질환 늘며 복합제 '전성시대'...시장 공략에 손발 걷은 제약사들

기사등록 :2019-12-17 17:47

복합제 시장, 지난해 100% 이상 성장...제약사 개발도 '활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두 가지 이상의 유효성분이 결합된 형태의 복합제 시장이 크게 성장하면서 제약사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17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국내 제약사들이 복합제 출시 및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기존 고혈압과 당뇨병 등 만성질환 외에도 안질환 등에서 복합제 개발에 힘쓰고 있는 것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복합제 시장 성장에 성과 내는 제약사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지난해 의약품 허가 및 신고 건수는 총 2482개이며 이중 국내 개발 복합제는 101개 품목이 허가됐다.

이는 지난 2017년 48개 품목에 비해 114.8% 증가한 것으로, 자료제출의약품 239개 품목 중 새로운 조성의 복합제는 46.4%인 111개에 달했다.

이들 중 대부분은 만성질환인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병 치료제였으며, 최근에는 3개 성분으로 구성된 치료제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제약사들도 복합제를 바탕으로 한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미약품은 자체 개발한 고지혈증 치료 복합제 신약 3종인 아모잘탄 패밀리로 올해 1000억원의 원외처방 매출 달성을 앞두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한미약품은 지난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 8107억원을 달성하면서, 매출 1조원을 무난하게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보령제약의 고혈압신약 카나브와 복합제인 카나브 패밀리는 지난 3분기 보령제약의 창립 이후 분기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이라는 성과를 냈으며, 카나브 패밀리는 전년 대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했다.

여기에 보령제약은 지난달 고혈압과 고지혈증 치료 3제 복합제인 듀카로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으며 고혈압·고지혈증 3제 치료제 시장에도 뛰어들었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왼쪽)과 이용택 애드파마 대표가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GC녹십자 본사에서 합성의약품 연구개발 상호협력과 관련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2019.12.13 allzero@newspim.com

◆ 복합제 전성시대에 신약 개발도 '활발'

국내 개발 복합제 출시가 증가함에 따라 제약사들의 복합신약 개발도 활발하다.

식약처는 최근 종근당의 CKD-351 임상 2상 계획서를 승인했다. CKD-351은 원발성 개방각 녹내장과 고안압증 치료를 적응증으로 개발 중인 복합제다.

CKD-351는 도르졸라미드염산염과 라타노프로스트 복합제로, 이번 임상시험에서 종근당은 복합제인 CKD-351과 단일제의 유효성 및 안전성을 비교하게 된다.

종근당이 두 성분의 복합제 개발에 성공할 경우 해당 성분이 결합된 최초의 복합신약을 개발하는 데 성공하게 된다.

백신과 혈액제제 개발에 집중해온 GC녹십자도 복합제를 비롯한 합성의약품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최근 유한양행의 자회사이자 개량신약 전문기업 애드파마와 GC녹십자가 합성의약품 연구개발 상호협력과 관련한 엽구개발 협력을 체결한 것이다.

GC녹십자는 이상지질혈증 복합제 '다비듀오'와 고혈압·이상지질혈증 복합제 '로타칸' 등의 판매계약을 통해 복합제 등 합성의약품 분야에서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나갈 방침이다.

이외에도 한미약품과 일동제약은 4제 복합제 시장을 열기 위해 임상시험에 한창이다.

한미약품은 올해 초 고혈압과 이상지질혈증 4제 복합제인 HCP1701 임상 3상 승인을 받았으며, 일동제약 역시 최근 고혈압과 고지혈증 4제 복합제인 ID1801과 ID1802에 대한 임상 1상 승인을 받았다.

 

orig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