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한남하이츠 재건축 1차 합동설명회에서 과천6단지 조합원들 시위..이유는?

기사등록 :2020-01-13 14:08

GS건설, 과천주공6단지 조합원들의 규탄 시위에 현대건설 결탁 주장
현대건설, 강력한 법적 조치 예고

[서울=뉴스핌] 조한웅 기자 = 서울 성동구 옥수동 220-1번지 일대 지하 6층~지상 20층 아파트 10개동, 790가구를 짓는 한남하이츠 재건축 시공자 선정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시공자 후보로 나선 현대건설과 GS건설은 조합원들의 표심잡기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GS건설을 시공자로 선정한 과천주공6단지 조합원들이 한남하이츠 1차 합동설명회장에서 GS건설 규탄 집회를 열었다. 과천주공6단지 조합원들은 총회 당일에도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GS건설은 현대건설이 과천주공6단지 조합원들과 결탁해 자신들을 비방하고 있다고 주장, 진실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 12일 한남하이츠 재건축 시공자 합동설명회가 열린 옥수교회 앞에 200여명의 사람들이 몰려와 GS건설 규탄 집회를 개최했다. 과천주공6단지 조합원들이었다. 이들은 GS건설이 과천주공6단지 공사비를 부풀려 1000억원 이상 폭리를 취했다며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시위를 했다.

GS건설은 지난 2012년 주민 총회를 거쳐 과천주공6단지 시공자로 선정됐다. 그러나 총회 당시 지분제(지분율 150%)를 약속했던 것과는 달리 2019년 도급제로 계약 변경하고 공사비도 3.3㎡ 당 420만원에서 523만원으로 100만원 이상 올렸다.

이 과정에서 공사비 인상에 대한 조합장과의 비밀 협약서가 공개되며 조합 집행부가 교체되었고, 조합원들은 전 조합집행부를 배임죄로 검찰에 고발했다. GS건설과도 부당이득 반환 소송을 진행 중이다.

과천주공6단지 재건축 전 조합장이 GS건설 상무와 체결한 계약 관련 서류(사진1) 및 GS건설과 현대건설이 과천주공6단지 조합원 항의방문 관련 한남하이츠 조합원들에게 발송한 문자(사진2,3) 한남하이츠 1차 합동설명회 시 과천주공6단지 조합원 항의집회 모습(사진4) [사진 제공=과천주공6단지 재건축 조합원]

GS건설은 과천6단지 조합원들의 전격적인 항의 시위가 현대건설의 사주로 진행됐다며 한남하이츠 조합원들의 이해와 현명한 판단을 촉구하는 문자를 합동설명회 전 발송했다.

문자에는 현대건설이 (과천주공6단지) 조합원들을 사주해 합동설명회 장소로 불렀고, 이 과정에서 조합원들에게 인당 10만원씩 대가를 지불했다고 적혀있다.

이에 대해 현대건설도 한남하이츠 조합원들에게 안내문자를 즉시 발송하며 대응했다. 과천6단지 조합원들의 항의 집회는 자발적인 것이며 현대건설과는 무관하다는 내용이었다. 또 GS건설이 허위사실을 유포해 회사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강력한 법적조치를 예고했다.

한편 집회에 참석한 과천주공6단지 한 조합원은 "현대건설이 일당 10만원에 과천주공6단지 조합원들을 동원, GS건설의 수주행위를 방해하고 있다는 말은 터무니 없다"며 "공사비 인상으로 조합원 당 3억원 이상 손실이 발생했는데 속상하지 않을 조합원이 어디 있겠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인근 과천 푸르지오써밋(과천주공1단지) 공사비는 3.3㎡당 470만원으로 과천주공6단지(523만원)보다 낮지만 ▲에이컨 2~3대 ▲김치냉장고 ▲인덕션(삼성) ▲전기오븐 ▲주방 TV(10인치) ▲800리터 양문형 냉장냉동고 ▲드럼세탁기 ▲65인치 TV ▲스타일러스 등이 적용되는 데 반해 과천주공6단지는 ▲에어콘 3~4대 ▲빌트인김치냉장고 ▲인덕션(쿠쿠) ▲빌트인광파오븐 ▲주방TV 등으로 무상 가전 품목에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며 "과천푸르지오써밋은 커뮤니티 내 수영장이 들어섰지만 과천주공6단지는 당초 계획했던 수영장도 없어지는 등 커뮤니티도 인근 단지보다 못하다"고 주장했다.

whits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