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문체부, 상반기 융자 460억 등 2020년 스포츠산업 금융 지원 개선・확대

기사등록 :2020-01-14 13:33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국민체육진흥공단과 함께 스포츠산업 활성화를 위한 '2020년 스포츠산업 금융(펀드, 융자) 지원 계획'을 14일 발표했다.

국내 스포츠산업은 '2017년 기준 74조 7000억원의 규모로, 최근 5년간 연평균 3.6%의 안정적인 성장세를 기록하며 성장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사진= 뉴스핌 DB]

문체부와 공단은 스포츠산업 육성의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는 '스포츠산업 펀드 사업을 개선한다. 펀드운용사가 자조합을 조기에 결성하고 적극적으로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 정부출자비율을 상향 조정(65% → 70%)하고, ▲ 기준수익률은 하향 조정(3% → 2%)하며, ▲ 의무투자비율(스포츠산업 분야 60%) 초과 달성 시 추가 성과급을 지급한다.

아울러 올해 '스포츠산업 융자 지원'은 ▲ 융자예산 660억 원을 확보(전년 대비 350억 원 증가)해 양적 지원을 확대하고, ▲ 상·하반기(1월, 7월) 융자 시행을 정례화해 수요자들이 더욱 적시에 융자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 체육시설업체에 융자 지원이 편중되는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우수체육용구 제조업체와 스포츠서비스업체에 융자예산 69억 원(상반기 융자예산의 15%)을 우선 배정한다.

또한, 초기 창업기업과 담보 능력이 부족한 영세한 스포츠업체들의 자금 운용을 돕기 위해 ▲ 신용보증제도 도입을 위한 관계 법률 개정을 추진하고 있으며, ▲ (가칭) '스포츠산업 종합지원센터'('20년 10월 신설 예정)에서는 기술가치평가, 대중투자(크라우드 펀딩)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 상반기 융자 규모는 460억원이며, 22일부터 2월12일까지 '스포츠산업지원' 누리집을 통해 융자 지원 신청을 받는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