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정의당 충북도당 "민주당·한국당 도의원 보궐선거 공천 말라"

기사등록 :2020-01-14 14:16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정의당 충북도당은 14일 21대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충북도의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후보를 공천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김종대(비례대표) 정의당 충북도당위원장과 충북도의회 청주10선거구·영동1선거구 이인선·박보휘 예비후보는 이날 충북도청에서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정의당 충북도당은 14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도의원 보궐선거에서 민주당과 한국당은 후보를 공천하지 말아야한다고 주장했다.[사진=박상연 기자]

이들은 "이번 광역의회 보선에서 충북의 3곳중 2곳은 민주당과 한나라당 현직이 낙마했고, 민주당의 당헌당규에도 부정부패로 직위를 상실한 경우는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는 규정이 있다"며 "도의원 재·보선의 귀책사유가 있는 민주당과 한국당 양당은 보선을 유발한 선거구에 후보를 공천하지 말아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의당은 앞으로 막대한 보선 비용도 선거를 유발한 정당이 부담하도록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법제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이번 총선에서 청주권에서 2명이 출사표를 던질 예정이며, 도의원 보궐선거에서는 청주10과 영동1선거구 등 2명이 예비후보로 등록했다"며 "필승의 전술로 임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충북도의원 재·보선 3개 선거구는 청주10선거구 민주당 임기중 도의원, 영동1선거구 한국당 박병진 도의원, 보은선거구 민주당 하유정 도의원의 낙마로 4월15일 이번 총선과 함께 치러진다. 

syp2035@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