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영상

[영상] 명지병원 "28번 환자, 잠복기 이후 발병 아닌 무증상 감염자"

기사등록 :2020-02-12 19:13

[고양=뉴스핌] 안재용 기자 = 국내에서 '잠복기 14일' 논란을 불러일으킨 28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는 잠복기 이후 발병했다기보다는 회복기에 접어든 상태에서 확진된 것으로 봐야 한다는 의료진 소견이 나왔다.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은 12일 브리핑을 통해 "28번 환자의 경우 증상 자체가 매우 경미했던 것으로 보이며 의료진들은 회복기에 확진된 사례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환자가 인지하지 못할 정도의 경미한 증상이 있을 때 무증상 감염 사례로 분류될 수 있지만, 증상 없이 다른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옮긴다는 건 아니다"고 설명했다.

최강원 명지병원 감염내과 교수도 "통상 잠복기는 병원체에 노출된 순간부터 첫 증상이 나타날 때까지인데 이 환자는 뚜렷한 첫 증상이 없기 때문에 잠복기를 확정할 수 없다"며 "무증상 감염이나 불현성 감염으로 끝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불현성 감염은 병원체가 몸 안에 들어가 잠복기가 지난 후에도 겉으로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무증상 감염과 유사한 상황에 사용한다.

anp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