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제2의 봉준호 탄생 기대"...영화의 모든 것 배우는 순창 '청소년 영화캠프'

기사등록 :2020-02-13 13:19

[순창=뉴스핌] 이백수 기자 = 전북 순창군은 지난해부터 지역 학생들이 관내 곳곳을 무대로 영상미디어 창작을 통해 장래 진로에 대해 미리 경험할 수 있도록 영화제작 과정을 배울 수 있는 `청소년 영화캠프`를 지원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청소년 영화캠프`는 여균동 영화감독을 총괄로, 촬영부터 녹음, 편집 등 각 분야 전문감독의 지도 아래 시나리오 쓰기, 촬영기법, 조명실습, 녹음 기초, 촬영장소 선정, 소품제작 등 영화현장 전반에 대해 배워볼 수 있도록 기획했다.

 

청소년 영화캠프 참여 청소년들의 영화제작 모습[사진=순창군청] 2020.02.13 lbs0964@newspim.com

지난해 7월 제1기 영화캠프를 시작해 관내 중.고등학생 11명이 단편영화 '무슨 생각하고 사니?'를 제작, 지난해 제13회 전북청소년영화제에서 고등부 금상을 수상했다. 특히 지난 1기 캠프에 참여한 두 학생이 2020학년도 대학입학 전형에서 한국영상대학교 음향제작과와 영화영상과에 합격해 현재 꿈을 향해 노력을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 1일 오리엔테이션으로 청소년 영화캠프 2기가 시작되며, 캠프에 참여한 관내 15명의 중.고등학생이 순창의 겨울을 배경으로 영상 제작에 몰두하고 있다.

영화캠프는 전주영화제작소, 전주정보산업문화진흥원 견학을 끝으로 2월말까지 진행하고, 3월초 상영회를 개최할 계획으로 올해는 어떤 작품을 선보일지 많은 군민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캠프를 통해 제작된 영화는 청소년들의 기량과 도전, 용기를 심어주고자 전북청소년영화제는 물론 부산국제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까지 출품을 확대할 계획이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