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식약처, 일동제약 비만치료제 '벨빅' 판매중지

기사등록 :2020-02-14 17:32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일동제약의 비만치료제 '벨빅'(성분명 로카세린)의 판매가 중지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욕억제 목적으로 사용하는 '로카세린' 성분 향정신성의약품을 판매중지하고 회수·폐기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이에 해당하는 의약품은 일동제약의 '벨빅정'과 '벨빅엑스알정' 등 2개 품목이다.

앞서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의약품의 안전성을 평가하는 임상시험에서 로카세린 성분 의약품이 위약(가짜약) 대비 암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제조사에 자발적 시장 철수를 요청했다.

FDA에 따르면 5년간 1만2000여명의 환자 대상 임상시험에서 로카세린을 투여한 환자는 위약을 투여한 환자보다 더 높은 비율로 췌장암, 대장암 폐암 등의 암을 진단받았다.

식약처는 "해당 의약품의 위해성(암 발생 위험 증가)이 유익성(체중조절 보조)을 상회하는 것으로 판단돼 판매중지 및 회수·폐기를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