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팩트체크] 작년보다 줄어든 미세먼지…코로나19 때문?

기사등록 :2020-03-23 15:25

미세먼지 주의보·경보 1년새 5분의 1 감소
전문가 "동풍 많이 분 대기 변화 영향 커"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봄철 불청객처럼 찾아오는 미세먼지가 지난해보다 줄면서 온라인 상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때문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 경제가 마비되고 공장도 멈추면서 미세먼지가 감소했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국내 미세먼지 감소 주요인으로 대기 변화를 꼽았다. 올해 들어 한반도에서 중국으로 부는 동풍이 많이 분 결과 중국발 미세먼지의 국내 유입이 감소했다는 분석이다.

◆미세먼지 주의보·경보 올해 132회 vs 작년 630회…"중국 공장 멈춘 영향"

23일 기상청과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지난 1월 1일부터 이날까지 83일 동안 전국 각 지역에 미세먼지 주의보 또는 경보가 내린 것은 총 132회다. 지난해 같은 기간 630회와 비교하면 79% 넘게 감소했다.

환경부는 1㎥당 미세먼지 평균 농도가 150마이크로그램(ug) 넘는 상황이 2시간 넘게 이어지면 주의보를 발령한다. 또 1㎥당 미세먼지 평균 농도가 300ug 넘는 현상이 2시간 이상 지속되면 경보를 내린다. 정부가 올해 들어서 미세먼지 경보를 발령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소셜네트워크(SNS)에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떨어졌다는 주장이 퍼지고 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미세먼지나 황사가 급격히 감소되는 등 중국발 대기오염이 감소된 측면도 있다"고 썼다.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SNS 캡처 [사진=한태희] 2020.03.23 ace@newspim.com

◆ 전문가 "동풍 많이 분 대기 영향"…코로나19 영향 단정 어려워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와 달리 북서풍(혹은 북풍)이 덜 불고 동풍 및 북동풍이 많이 불었던 대기 변화가 미세먼지 농도를 낮춘 주요인이라고 분석했다.

김해동 계명대 환경학부 교수는 "일기도 패턴을 보면 올해 시베리아쪽에서 고기압이 굉장히 크게 발달했다"며 "고기압 아래에서는 바람이 시계 방향으로 불고 올해는 북동풍 계열 바람이 많이 불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수준을 보인 14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공원에서 바라본 서울시내가 맑다. 2020.03.14 dlsgur9757@newspim.com

이어 "올해 겨울에는 중국에서 우리나라로 (미세먼지가) 들어올 수 있는 일기도 패턴이 없었다"며 "1906년에 이런 패턴이 있었고 100년 만에 나왔다"고 강조했다.

정부도 같은 분석을 내놨다.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의 대기질통합예보센터 관계자는 "대기 확산과 미세먼지 저감 노력 등 복합적인 요인이 미세먼지 농도에 영향을 준다"며 "올해 대기 영향을 보면 동풍 빈도가 많았고 미세먼지를 농도를 낮추는 호조건을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겨울철에는 서풍과 북서풍이 많이 부는데 올해는 이런 영향이 많이 없었다"며 "막연하게 코로나19 때문에 미세먼지가 줄었다고 말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a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