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최경주·박상현·장하나, 의료진에게 보내는 '릴레이 응원 캠페인' 동참

기사등록 :2020-03-25 10:24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코리안 탱크' 최경주(50·SK텔레콤)를 비롯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골프인 9명이 국제의료봉사단체 스포츠닥터스의 '릴레이 응원 캠페인'에 동참했다.

[사진= 스포츠닥터스]

전 골프국가대표팀 감독인 한연희(60)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비상근 부회장을 중심으로 남자골프 간판스타인 최경주와 박상현(37·동아제약), 이동민(35·동아오츠카), 김도훈(31·코웰)이 정성스러운 손글씨로 의료진을 응원했다. 여자 프로골퍼들도 뜻을 함께했다. 배경은(34·엠버엔터테인먼트) 전 SBS 골프 해설위원을 포함해 장하나(28·BC카드), 김효주(25·롯데), 이소미(21·SBI저축은행) 등도 메시지를 전해왔다.

최경주 프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든 골프 대회가 멈췄다. 지금과 같이 전 세계가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선 서로 응원하고 힘을 불어 넣어줘야 한다. 세계 최고의 의료진 여러분들이 있기에 대한민국이 안전할 수 있다. 늘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한연희 전 골프국가대표팀 감독은 "국민들이 바이러스로 인해 경제적·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지만, 위기를 기회 삼아 대한민국이 다시 하나로 뭉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앞으로도 스포츠닥터스를 통해 아름다운 재능기부와 사회공헌 활동을 계속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 세계 취약계층을 위한 의료지원 활동을 하고있는 스포츠닥터스는 100만명의 의료진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국에 의료진을 파견하고 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