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대구시의회 "대구시, 긴급생계자금 신속 지급해라" 촉구

기사등록 :2020-03-25 11:20

25~26일 원포인트 임시회...6599억 규모 코로나19 추경 심의
민주당대구시당, "총선 전 지급" 요구 피켓시위·시장실 항의방문

[대구=뉴스핌] 남효선 기자 = 대구시의회가 코로나19 피해 관련 긴급생계자금의 신속한 지원을 대구시에 촉구했다.

25일 대구시의회에 따르면 임시회를 앞두고 전날 열린 대구시의 설명회 자리에서 "추경예산안 편성을 위해 지난 18일부터 진행해 온 사전 협의와는 다르게 대구시가 긴급생계자금 지급 개시일을 다음달 16일로 발표했다"며 "시민들의 절박한 상황을 고려해 하루라도 신속히 지원될 수 있도록 준비를 서둘러 달라"고 촉구했다.

[대구=뉴스핌] 남효선 기자 = 대구시의회가 25~26일 이틀간 갖는 코로나19 추경심의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에 앞서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 등으로 부터 긴급생계자금 운영 절차 등에 대한 설명을 청취하고 있다.[사진=대구시의회] 2020.03.25 nulcheon@newspim.com

대구시의회는 또 "대구시에서 긴급생계자금 지원시기를 4월 16일로 발표해 시민들의 불만이 폭증하고 있다"며 "대상자 선정을 위한 절차에 시간이 소요가 되는 건 이해가 되지만, 시민들의 사정은 한 시가 급한 상황이므로 끝까지 모아서 일괄지급하기 보다는 검토를 마친 대상자부터 순차적으로 즉시 지원이 될 수 있도록 조치해달라"고 요구했다.

대구시의회는 소상공인 지원과 관련, "소상공인들은 필요한 운영자금을 신청하면 전액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해 주고, 홍보자료나 언론을 통해 지원대상과 지원시기 등 시민들이 오해나 불만이 없도록 충분히 설명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대구시의회는 또 "코로나19 피해 재정지원 공고일도 4월 1에서 이달 30일로 하루라도 당겨줄 것"을 촉구했다.

대구시의회는 "긴급생계자금 신청과정에서 구.군과 주민센터에 민원이 많이 몰릴 것을 대비해 민원이 없도록 조치하고, 필요한 보조인력 충원도 대구시에서 추진 기간과 규모를 적정하게 잘 통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코로나19와 같이 감염병으로 인한 긴급생계지원과 소상공인 지원 등은 전례가 없는 일이고, 대상자 선정을 위해 필요한 자료를 찾고 방향을 검토하고, 개인정보보호로 인해 시간이 많이 들 수밖에 없었다"며 "오늘이라도 자료를 마무리하고 방침을 결정하는 등 준비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 말했다.

앞서 채홍호 행정부시장과 이승호 경제부시장은 시의회 보고를 통해 '4월1일 공고, 4월6일부터 신청접수, 4월16일 지급 개시' 등을 담은 긴급생계자금 운영 절차 등을 설명했다.

한편 대구시의회 민주당 소속 시.구의원들의 정책 모임인 '대구민주자치연구회 파랑새'는 전날 성명을 내고 "서울시처럼 신청 절차를 간소화하고, 선지급 후검증 절차로 적어도 3월 말부터 생계비를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또 우리복지시민연합 등 시민단체도 같은날 성명을 내고 "대구시의회는 코로나19로 생존권을 위협받는 시민이 배제되지 않도록 대구시가 제시한 기준과 대상, 추경안을 제대로 심의해 수정하길 바란다"면서 "또 대구시는 지급 시기를 총선 이후로 미룰 것이 아니라 앞당기는 방안을 적극 모색하라"고 촉구했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