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코로나 위기에 목소리 높이는 전경련…'재기' 기지개 켜나

기사등록 :2020-03-26 07:27

경제 위기 극복 제언·요청 봇물…기업 대변 역할 충실
국정 농단 잘못 묻되 수십년 네트워크·노하우 활용 고민해야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코로나 위기 속에서 목소리를 점점 키워가고 있다.

국정 농단 사태에 연루돼 '적폐'로 낙인찍히면서 존재감을 상실한 지 어언 3년, 정권의 '왕따' 신세에서 벗어나 재기의 기지개를 펼 수 있을지 주목된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전경련이 움직임이 바빠졌다.

하루가 멀다 하고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요청 사항과 제언들을 쏟아내며 존재감을 부각시키는 모습이다.

◆ 코로나 위기서 목소리 키우는 전경련…"기업 대변 본연의 임무 수행"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에 대한 공포로 실물과 금융의 복합위기, 퍼펙트 스톰의 한가운데 우리 경제가 놓여 있다. 방역만큼이나 경제 분야에도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한시적 규제 유예 도입, 원샷법 적용 대상 확대 등 총 15대 분야, 54개 과제를 제언했다.

이보다 앞서 지난 19일에는 모바일운전면허증과 후불결제수단 허용 등의 내용을 담은 '신산업 규제 개선 과제'를 건의했고, 15일에는 대형마트 의무휴업 한시적 제외와 원격진료 도입 검토 등 '산업 위기 극복을 위한 긴급제언'을 내놨다.

이달 12일에는 한국 내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금지(제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 주요 교역국에 대해 비즈니스 목적 입국에 대해서는 조치를 철회해 줄 것을 요청하는 긴급서한을 발송하기도 했다.

전경련이 국가적 '패싱(Passing)' 우려 속에서도 제 할 일을 찾아 조금씩 목소리를 내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국정농단 사태 때문에) 조심스러울텐데 잘 하고 있는 것"이라며 "자기가 해야 할 일을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이형석 사진기자]

◆ '국정 농단' 주범 딱지에 위상 추락…문재인정권서 철저히 '소외'

전경련은 2016년 박근혜정권의 국정 농단 사태 한가운데서 집중 포화를 맞으며 사실상 몰락했다. 삼성, 현대차, SK, LG 등 이른바 재계 '빅 4'가 탈퇴하면서 국내 제일의 경제단체로서의 존재감을 상실했다.

적폐 딱지에 더해 몸집도 쪼그라들면서 입지마저 흔들린 전경련은 국가 전체적으로 철저히 외면당했고, 그를 향한 싸늘한 시선은 여전하다.

문재인정권 들어 전경련은 청와대 공식 행사 초청 대상에서 거의 제외됐다. 지난해 3월 청와대에서 열린 벨기에 국왕 환영 만찬에 허창수 회장이 전경련 회장 자격으로 참석한 것이 유일하다. 그마저도 당시 여권 측에서 전경련을 왜 불렀냐는 지적이 나왔을 정도다. 그 외 전경련이 정부 측과 만난 것은 더불어민주당과 정책간담회,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방문이 전부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기업 패싱을 의미한다면 문제가 되겠지만, 대한상의 등이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것을 보면 전경련을 패싱한다고 하더라도 크게 문제가 되거나 하진 않을 것 같다"며 "주요 대기업들이 많이 빠져나갔는데, 그래서 그럴 수 있겠다는 생각은 든다"고 말했다.

전경련 측은 "소외되고 안 되고에 흔들리기보다는 경제단체 본연의 역할을 묵묵히 해 나가려는 것"이라며 "그렇다고 소극적으로 하기엔 기업들의 요구가 많다. 소극적으로 할 거면 (단체로서의) 존재 이유가 없어지는 것"이라고 했다.

◆ 과오 분명히 짚되 전경련 수십년 네트워크·노하우 활용 고민해야

경제계 일각에선 잘못한 것에 대해서는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하겠지만, 반성과 개선을 통해 전경련이 제대로 설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

전경련이 수십년에 걸쳐 이룩한 글로벌 네트워크와 사업적 노하우를 그냥 버려두는 것은 국가적 차원의 낭비일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경제계 한 관계자는 "전경련이 수십년간 경제인들 친목단체로 활동해오면서 만들어진 인적 네트워크 같은 것이 하루아침에 되는 게 아니잖나"라며 "정부가 과감하게 먼저 다가갈 필요가 있다"고 했다.

재계 관계자는 "아직 국민의 눈높이에 안 맞을 수 있을 수 있는데 전경련이 가진 자산과 노하우를 이대로 묵혀두는 건 국가적 낭비다"면서 "정책제언이나 해외 네트워크 같은 것에서는 전경련이 정말 강하다"고 언급했다.

물론 전경련 자체적으로 오명을 씻기 위한 노력이 우선돼야 한다. 전경련은 국정 농단 사태 이후 구조조정을 단행, 조직을 축소하고 연봉도 삭감하는 등 일단 개선의 의지를 내보였다. 이에 더해 전경련은 공정경제, 갑질 청산 등 정부의 국정과제에 대해 연구하고, 승계 문제 등도 투명하고 공평하게 하는 자정노력이 필요하다.

신율 교수는 "스스로가 노력해서 탈퇴한 대기업들이 다시 돌아오게 만드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며 "자본주의 시장경제에서 나름대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hoa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