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익산시, 공공일자리 사업 참여자 인건비 선지급

기사등록 :2020-03-26 16:17

[익산=뉴스핌] 홍문수 기자 = 전북 익산시는 코로나19로 멈춰버린 공공분야 일자리사업 참여자들에게 인건비를 선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익산시청사 전경[사진=뉴스핌DB] 2020.03.26 gkje725@newspim.com

코로나19 방역으로 휴관한 공공시설 종사자나 중단된 프로그램 참여자로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 9282명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 강사 219명 △성인문해교육교사 33명 △시립도서관 프로그램 참여자 58명 등 총 6개 사업 9592명이 대상이다.

시는 일부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 7900여명에게 2월분 급여 21억3000만원을 선지급한다.

선지급된 급여는 추후 연장 근로 등을 통해 근로시간을 보충할 계획이다.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들은 하루 3시간씩 근무하고 있으며 월평균 급여는 27만원 수준이다.

나머지 사업들도 월 단위로 인건비를 선지급해 참여자들이 당장 생활의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아직 참여자 선발조차 이뤄지지 않은 8개 사업 75개 일자리에 대해서도 빠른 시일 안에 선발 과정을 거쳐 사업을 추진하고 정상 추진되고 있는 전체 일자리사업에 대해서도 매주 모니터링을 통해 인건비를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전체 부서를 대상으로 추가 조사를 실시해 누락된 사업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선지급 사업을 발굴해나갈 예정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참여자들의 생활 안정을 위해 인건비 선지급을 결정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얼어붙은 지역경제에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gkje725@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