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창원시, 부산교도소 제작 면마스크 2만매 저소득층에 배부

기사등록 :2020-03-26 16:49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창원시는 부산교도소가 제작한 면마스크 2만매를 보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마스크 보급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품귀현상이 지속되면서 법무부에서 봉제작업장이 있는 교정시설을 이용해 마스크를 생산한 것이다.

부산교도소에서 제작한 면 마스크[사진=창원시] 2020.03.26

시는 원단 및 재료를 제공하고, 부산교도소는 마스크를 무상으로 제작해 공급했다. 이 마스크는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 세대에 배부될 계획이다.

김영식 부산교도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공급이 어려움을 겪고 있어 교정기관 봉제작업장을 면 마스크 제작으로 전환하게 됐다"며 "마스크 물량이 충분하지 않지만 꼭 필요한 곳에 배부되어 국가적인 위기상황을 하루빨리 극복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마스크 공급이 부족한 시기에 교정기관에서 봉제작업하던 것을 멈추고 발 빠르게 마스크를 제작 공급해 주셔서 고맙다"며 "모두가 어렵고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부산교도소와 시가 협력하듯이 한마음 한뜻으로 슬기롭게 대처하면 코로나19도 곧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법무부는 지난 3일 봉제작업장을 운영하는 전국 13개 교정기관이 마스크 생산체재로 전환하도록 해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마스크를 제작‧공급하고 있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