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부산 금정산-부산해안국립공원 지정 타당성조사 착수

기사등록 :2020-03-27 06:00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부산광역시 금정산과 부산해안 일대를 국립공원으로 지정하기 위해 타당성 조사가 이뤄진다. 

27일 환경부에 따르면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은 부산광역시의 금정산 국립공원 지정 건의에 따라 '금정산·부산해안 국립공원 지정 타당성조사'를 이날부터 착수한다.

부산광역시는 지난 해 6월부터 환경부에 금정산에 대해 환경부에 국립공원 지정을 건의했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은 금정산 주변 낙동정맥과 동남해안 해양생태축의 보존 필요성과 앞서 지정된 부산국가지질공원 지역의 지질·지구과학적 가치 등을 고려해 국립공원 지정 타당성조사 대상지역을 확대했다. 

이에 따라 국립공원 지정 타당성조사 대상지에 금정산을 제외하고 장산, 낙동강하구, 오륙도, 태종대를 비롯한 부산과 경남 양산의 자연생태계, 문화재, 지형경관을 대표하는 지역을 포함할 계획이다.

 

조사기간은 내년 7월까지다. 대상지의 자연․인문환경조사 및 조사결과 분석·평가, 합리적인 공원 경계안 설정 등을 거쳐 종합적인 공원계획안을 제시한다.

올해는 조사대상지의 자연환경·인문환경 조사를 시행하며 다른 법령에 따른 규제지역, '국토의 이용 및 계획에 관한 법률'에 따른 용도구역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다.

특히 이 일대의 높은 사유지 비율, 도시공원 일몰제를 비롯한 관련 현안에 대해서도 지방자치단체와 토지주, 지역주민 등과 소통할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공원용도지구계획과 공원시설계획이 포함되고 주민지원사업이 반영된 공원계획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후 공원계획안을 바탕으로 주민설명회 및 공청회, 관할 지자체 의견 청취, 관계 부처 협의 등의 절차를 거친다. 최종적으로 국립공원위원회 심의에서 국립공원 지정 여부를 결정한다.

금정산-낙동강-부산해안 일원이 국립공원으로 지정될 경우 낙동정맥 생태축과 동남해안 해양생태축에 대한 체계적인 보전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경남권 일원의 생태·환경적 가치를 높이고 고품격 여가·휴양공간을 조성해 지역 주민에게 향상된 생태계서비스 제공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권경업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그간 국립공원공단의 타당성조사 경험을 바탕으로 해당 지역주민 등과 충분히 소통하고 최적의 금정산․부산해안 국립공원 계획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