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부산시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온라인 교육 사각지대 해소

기사등록 :2020-03-27 07:30

[부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 부산시는 지역별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검정고시 준비에 어려움을 겪는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온라인 강의 운영 등 다양한 방법으로 학습을 지원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사하구센터의 온라인 스마트 교실. [사진=부산시]

금정구센터에서는 인터넷 강의 사이트를 안내하고 교재를 지원해 학습을 장려하고 간식, 소독제 등도 우편으로 지원하고 있다.

기장군 센터에서는 검정고시 기출문제, 모의고사 등을 우편으로 보내고, 주 2회 전화상담을 통해 학습을 지원하고 있다. 먼저 부산시센터에서는 '검정고시 공부를 위한 온라인 강의'를 운영한다.

학교 밖 청소년이 집에서도 검정고시를 준비할 수 있도록 유튜브 라이브 방송으로 강의를 진행하며, 강사와 청소년이 실시간으로 서로 피드백을 주고받아 학습 효율을 높였다.

영도구센터에서는 가정에서 학습을 지속할 수 있도록 맞춤형 학습자료, 스터디 플래너, 인터넷 강의 등을 제공하고 손 소독제, 간편식품 등도 지원하고 있다.

사하구센터에서는 온라인 스마트 교실 '찐스'를 운영한다. 다수의 인원이 영상통화 및 회의가 가능한 화상회의프로그램(Zoom)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수업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지역별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활용해 청소년들의 학습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 "시에서도 꿈드림 센터들이 원활한 운영을 위해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