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문화재청, 문화재수리기능자 24개 자격시험 5월로 연기

기사등록 :2020-03-27 10:43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4월 21~24일 예정됐던 문화재수리기능자 24개 종목 자격시험(실기)을 5월 26~29일로 연기한다.

문화재청은 현재 지역사회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한 적극적인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이 요구되는 시점인 만큼 수험자 감염을 원천 차단할 필요성이 있어 시험을 연기하기로 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국새 '대군주보'와 '효종어보' 환수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조선의 자주국가 의지를 실현시키기 위해 1882년(고종19년)에 제작한 국새 '대군주보'와 효종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1740년(영조 16년)에 제작한 '효종어보'를 지난 해 12월 재미교포 이대수씨로부터 기증 받아 최근 국내로 무사히 인도하였다. 2020.02.19 dlsgur9757@newspim.com

변경된 자격시험 일정은 야외에서 시행되는 만큼 혹서기인 6월 중순~9월 초나 혹한기인 11~12월은 가능한 피하는 한편 시험 연기가 장기화되지 않도록 5월 26일부터 29일까지로 조정했다. 추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필요하면 재연기도 검토할 예정이다.

다만 시험 접수가 이미 완료된 점을 감안해 접수자 중 변경된 시험일정에 응시할 수 없는 사람에 대해서는 30일 전(4월 26일)까지 응시 취소 시 시험 접수 비용을 100% 환불 조치할 계획이다. 

변경된 문화재수리기능자 자격시험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한국산업인력공단큐넷 홈페이지와 문화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89hk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