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6월 열릴 예정이던 남자골프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 US오픈도 순연"

기사등록 :2020-03-27 12:01

미국 뉴스위크 "늦여름인 9월초 열릴 듯" 보도…주최측은 USGA는 아직 '노 코멘트'
마스터스·USPGA 챔피언십 이어 3개 메이저대회 모두 연기

[뉴스핌] 김경수 골프 전문기자 = 남자골프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로 계획된 US오픈도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골프위크는 27일 "오는 6월18~21일 미국 뉴욕주 윙드 풋GC에서 열릴 계획이었던 US오픈이 연기됐다고 뉴욕 포스트가 보도했다"고 전했다.

뉴욕 포스트는 윙드 풋GC 관계자가 대회 주최측인 미국골프협회(USGA)로부터 6월에 대회가 열리지 못하게 됐다는 것을 통보받았다고 보도했다.

오는 6월18~21일 미국 뉴욕주 윙드 풋GC에서 열릴 예정이던 US오픈이 늦여름으로 순연됐다고 미국 골프위크가 보도했다. [사진=USGA]

연기된 US오픈은 늦여름인 9월초에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USGA측은 "US오픈 일정 변경 여부를 4월 중순까지 발표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 시점에서 확인해줄 것이 없다."고 밝혔다.

골프위크 보도가 사실이라면, 올시즌 남자골프 3개 메이저대회가 모두 순연되는 것이다.

4월9~12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GC에서 열릴 계획이던 마스터스 골프 토너먼트는 10월로, 5월14~17일 샌프란시스코 TPC 하딩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USPGA 챔피언십은 7월하순~8월초순으로 순연됐다.

남자골프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오픈은 7월16~19일 잉글랜드 켄트의 로열 세인트 조지스GC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한편 윙드 풋GC는 뉴욕 주정부의 명령에 따라 이번 주초 문을 닫았다. 이에따라 US오픈 준비 작업도 일절 중단됐다. ksmk754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