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확장'하는 교촌·bhc, '효율화' BBQ...'치킨게임' 선두 다툼 더욱 치열

기사등록 :2020-05-23 08:33

매장 수 대폭 늘린 교촌·bhc...업계 1위 다툼
점포 수익성 높인 BBQ "올해 본격 성장할 것"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치킨업계가 호황을 누리고 있는 가운데 치킨 프랜차이즈 '빅3' 교촌치킨과 bhc, BBQ가 치열한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다.

두자리 수 매출 증가율을 보인 교촌치킨과 bhc는 적극적인 확장 전략으로 업계 1위 자리를 노리고 있다. 한발 물러서 실속을 챙겼던 BBQ는 올해 신제품을 통해 상대적으로 뒤쳐진 실적을 만회하겠다는 움직임이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0.05.20 oneway@newspim.com

◆ 교촌·bhc, 적극적인 성장 전략으로 업계 1위 노린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연 매출 3000억원을 돌파한 교촌치킨과 bhc는 적극적으로 점포수를 확장하는 등 1위 다툼에 한창이다.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는 지난해 매출액 3801억원, 영업이익 394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15%, 영업이익은 99% 급증했다.

교촌에프앤비·bhc·BBQ 등 대표 치킨 프랜차이즈 3사 중 매출액 기준 1위 업체인 교촌에프앤비는 올해 하반기 IPO를 앞두고 있다. 지난 2018년부터 기업 상장에 도전장을 내밀고 적극적인 시장 확장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교촌에프앤비는 지난해 87개 매장을 신규 개점했다. 이는 2018년 36개 대비 두배가 넘는 수준이다. 또 신메뉴 '교촌신화'를 출시하고 적극적인 마케팅에도 나섰다. 지난 3월에는 가정간편식(HMR) 볶음밥 2종을 오픈마켓을 통해 판매하기 시작하며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bhc치킨도 독자경영을 시작한 지난 2013년 이후 5배 이상의 매출 성장을 기록하는 등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지난해 전년 대비 34% 증가한 3186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사상 처음 연 매출 3000억원 고지를 넘었다. 영업이익도 970억원으로 전년 대비 62% 급증했다.

매장 수도 2013년 700여개에서 6년간 2배 이상 확장했다. 지난해에도 44개의 매장을 신설하며 성장 전략을 지속하고 있다. 총 매장 수는 1518개로 BBQ에 이은 2위다.

대표메뉴인 '뿌링클'은 누적 판매량이 3400만개를 넘어섰다. 올해도 '윙스타', '오스틱' 시리즈 등을 연이어 선보이며 적극적으로 소비자를 공략하고 있다.

bhc치킨 관계자는 "부분육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를 통해 올해도 두자릿수 성장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사진 = 제너시스비비큐] 2020.05.11 oneway@newspim.com

◆ 사업 효율화로 내실 다진 BBQ "올해 성장 본격화할 것"

지속적으로 매장을 확대해왔던 BBQ는 내부적인 사업 효율화와 점포 수익성 향상에 초점을 맞췄다.

BBQ의 지난해 매출액은 2438억원으로 전년 대비 6% 증가했다. 영업익은 259억원으로 42% 증가했다. 사업 효율화를 통해 영업이익을 개선했지만 매출액 증가 폭은 경쟁사들에 비해 뒤쳐졌다.

1600여개의 점포를 보유하며 가맹점 기준 업계 1위인 BBQ는 부진한 매장을 정리하는 등 체질 개선을 진행중이다. 2017년 1676개였던 점포 수는 2018년 1653개로 줄었다. 지난해 역시 32개의 매장을 정리하며 외형을 축소하는 분위기다.

BBQ측은 매장을 줄이는 대신 가맹점 수익성 향상을 위한 활동을 이어왔다는 설명이다. 실제 BBQ 가맹점의 점포당 평균 매출액이 약 5억7800만원으로 올랐으며 평당 매출액은 약 4300만원으로 업계 1위를 기록했다.

BBQ 관계자는 이에 대해 "내부적인 경영 효율화 및 패밀리 수익성 제고를 위한 효율화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출시한 신제품 반응도 좋다. 지난 4월 출시한 '핫 황금올리브치킨' 4종이 출시 1달만에 판매 50만건을 돌파하는 등 호평을 이어오고 있다. 점포당 평균 주문량이 80건에 달하며 평균 매출 역시 40~50% 증가했다.

BBQ 관계자는 "4월 출시한 신제품이 높은 인기를 끌며 본격적인 성장이 기대된다"며 "작년이 효율화를 통해 내실을 다진 해라면 올해는 본격적인 성장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onewa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