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가세연, KBS 연구동 '몰카범' 실명 공개

기사등록 :2020-06-03 08:41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KBS 연구동 여자화장실 불법 촬영용 카메라를 설치한 '몰카범'이 KBS 32기 공채 개그맨으로 알려진 가운데,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측이 용의자의 실명을 언급해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강용석 변호사가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가세연'은 2일 유튜브 커뮤니티에 개그맨 박대승의 사진을 게재하며 "KBS 공채 32기 개그맨 박대승"이란 글을 남겼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KBS 연구동 불법촬영기기 설치 사건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몰카범'이 KBS 32기 공채 개그맨이라고 알려진 상황이라 네티즌들은 박대승을 유력 용의자로 지목했다. 이후 박대승은 별다른 해명 없이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달 29일 KBS 관계자가 불법촬영기기를 발견해 신고, 경찰이 수사에 나서면서 알려졌다. 용의자 A씨는 지난 1일 새벽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1차 조사를 받았다.

이와 관련, 한 매체는 "KBS 몰카 용의자는 KBS 소속 직원"이라고 보도했고, KBS 측은 "경찰 측에 용의자의 직원(사원) 여부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직원(사원)이 아니란 답변을 받았다. 해당 매체에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반발했다.

그러나 해당 매체는 2일 후속 보도를 통해 "경찰에 자수한 용의자는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이며 "2018년 7월 KBS 공채 전형을 통해 방송에서 활동했다"고 알렸다. 

KBS 측은 용의자가 KBS 공채 개그맨이란 사실을 공식화하진 않았다. 다만 용의자로 언급된 박대승의 경우 회사 직원이 아니란 입장이다. KBS에 따르면 KBS 공채 개그맨은 KBS와 1년 계약, 방송 프로그램 출연에 따라 출연료를 받을 뿐 정식 채용 직원과 다르다.

jjy333jj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