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코스닥 바이오사, 잇따라 무상증자 발표…이달 들어서만 5곳

기사등록 :2020-06-25 16:46

레고켐바이오·제테마·파맵신·휴젤·퓨쳐켐 등
기업 재무상태·실적과 무관해 단기성 호재에 그칠 수도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최근 코스닥 시장에서 바이오 기업의 주가가 상승 곡선을 그리자 일부 상장사들이 앞다퉈 무상증자에 나서고 있다. 통상적으로 시장에서 무상증자는 호재로 받아들여지지만 기업가치 및 실적과는 무관한 만큼 투자 유의가 요구된다. 

2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따르면 이달 들어 코스닥 시장에서 무상증자를 공시한 기업은 총 11곳이다. 이는 3건씩 기록한 4월과 5월보다 큰 폭으로 늘어난 숫자다. 업종별로는 바이오 기업 5곳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해당 기업은 △레고켐바이오 △제테마 △파맵신 △휴젤 △퓨쳐켐 등이다. 

휴젤 최근 3개월 주가 추이 [자료=네이버 금융]

바이오 상장사 중 레고켐바이오가 가장 먼저 무상증자를 추진했다. 회사는 이달 초 보통주와 기타주(전환우선주) 1주당 1주를 배정하는 무상증자를 결정했다. 레고켐바이오는 보통주 1184만1903주와 기타주 21만1268주를 신주 발행한다고 밝혔으며, 신주배정은 지난 17일 완료됐다. 

그 뒤를 이어 제테마가 보통주 1주당 신주 1주를 배정하는 무상증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무상증자를 통해 발행되는 주식은 총 868만9257주이며, 신주 배정 기준일은 오는 26일이다. 파맵신도 보통주 1주당 신주 1주를 배정하는 방식의 무상증자 결정 소식을 알렸다. 무상증자로 보통주 692만6494가 새롭게 발행되며, 신주 배정 기준일은 다음 달 1일이다. 

가장 최근에는 휴젤이 보통주 1주당 신주 2주를 배정하는 무상증자를 실시한다고 공시했다. 신주 발행주식 수는 보통주 835만370주이며, 신주 배정 기준일은 내달 9일이다. 이 외에도 퓨쳐켐이 유상증자와 무상증자를 함께 실시한다고 알렸다. 

코스닥 종목 중에서도 바이오 기업에 무상증자 공시가 집중된 데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주가 상승 흐름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바이오주는 수혜주로 거론돼 시장의 큰 주목을 받았으며, 주가도 우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또 최근 시장에서 무상증자를 단행한 기업들이 주가 부양 효과를 누리자 일부 바이오 기업들도 이같은 상승 분위기에 편승하기 위해 무상증자를 발표한 것으로 해석된다. 

신재훈 한화투자증권 연구위원은 "최근 주가가 크게 오르다 보니 바이오 기업들이 무상증자에 많이들 나서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김태엽 한양증권 연구원도 "최근 여러 기업들이 무상증자를 통해 주가가 상승하는 효과를 누리자 일부 바이오 기업들이 덩달아 무상증자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주가 흐름이 양호하다 보니 추가적인 주가 상승 여력이 높다고 판단해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 같다"고 설명했다.

통상적으로 시장에서 무상증자는 호재로 인식된다. 유통 주식수가 늘어나 유동성이 확대될 뿐만 아니라 기업가치 개선에 대한 자신감으로 받아들여지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기업들이 무상증자를 발표하면 단기적으로 주가가 상승하는 효과가 나타나기도 한다. 레고켐바이오는 무상증자 소식이 발표된 당일 상한가를 기록했으며, 제테마와 파맵신은 각각 21.92%, 25.75% 상승 마감했다. 휴젤은 공시가 나온 다음 날인 지난 24일 10.35% 급등했다. 휴젤의 경우 23일 장 마감 이후 공시를 통해 무상증자 소식을 알렸다. 

다만 무상증자는 기업의 재무상태 및 실적과 무관하기 때문에 단기성 호재에 그치는 경우가 많아 투자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로 레고켐바이오는 무상증자 소식이 나온 날 6만6900원까지 올랐으나 이날 5만5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휴젤은 전 거래일 대비 4.93% 빠진 53만원에 마감했다. 

김 연구원은 "통상 무상증자를 발표한 당일 기업들의 주가가 10~15% 정도 오르는데, 최근엔 25~30%까지 상승하며 평상시 보다 큰 상승폭을 나타내고 있다"며 "다만 무상증자를 단행한다고 해서 주가가 지속적으로 오름세를 이어가는 것은 아니다. 내실이 다져지지 않은 기업의 경우 무상증자를 실시해도 일회성 이슈에 그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saewkim9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