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희롱부터 성매매 장면까지…위기의 '편의점 샛별이'-'사이코지만 괜찮아'

기사등록 :2020-06-30 15:41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SBS와 tvN의 드라마가 때아닌 선정성 논란에 휘말렸다. 온가족이 모이는 주말 저녁, 프라임 시간대를 차지한 드라마에서 성희롱과 추행 장면들이 버젓이 나오면서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고 있다.

◆ 따뜻한 가족극?…여성혐오 논란에 폐지 요청 휩싸인 '편의점 샛별이'

SBS에서 동명 웹툰 원작 드라마 '편의점 샛별이'를 선보였다. 해당 작품은 '똘기' 충만 4차원 알바생과 허당끼 넘치는 훈남 점장이 편의점을 무대로 펼치는 24시간 예측불허 코믹 로맨스를 그렸다. 하지만 시작 전부터 기대감보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컸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선정성 논란에 휩싸인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SBS '편의점 샛별이' [사진=tvN, SBS] 2020.06.30 alice09@newspim.com

원작 웹툰은 19세 미만 관람 불가인 작품인데다 30대 점장이 갓 스무살이 된 심야 알바생의 사랑을 원하는 로맨스 스토리인 만큼 자극적인 대사들과 수위 높은 장면들이 우려의 이유였다.  

'성인 웹툰'이 주말 드라마, 그것도 프라임 시간대에 편성되자 웹툰 팬들은 물론 시청자들도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하지만 이명우 PD는 "온 가족이 보는 프로그램을 지향했다"며 "원작에서 우려되는 지점과는 거리가 먼 가족 드라마"라고 우려를 종식시켰다.

그러나 이 PD의 말과 다르게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우려했던 부분은 고스란히 전파를 탔고 결국 1회부터 선정성 논란에 휘말렸다. 제작진 역시 문제가 될 만한 부분은 각색을 거쳤다. 바로 나이차이 단 하나이다.

원작에서 정샛별이 고등학생 신분에서 갓 스무살이 됐고, 최대현이 30대였다면, 드라마에서 정샛별(김유정)은 22살로, 최대현(지창욱)은 29세로 나이차의 간극을 좁혔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성인 웹툰 작가가 만화를 그리는 장면에서 여자 나체 그림이 버젓이 공개됐다. [사진=SBS '편의점 샛별이' 캡처] 2020.06.30 alice09@newspim.com

하지만 드라마에서는 오피스텔 성매매가 웃음거리로 전락했고, 성인 웹툰 작가가 만화를 그리는 장면은 장황하게 자세히 그려져 민망함을 자아냈다. 또 여고생들이 노래방에서 노래하며 노는 장면에서는 카메라가 여 학생들의 몸을 위아래로 훑고 지나가면서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방송이 끝난 직후 '편의점 샛별이' 시청자 게시판은 정말 '불똥'이 떨어졌다. 성인 웹툰인 만큼 자극적인 요소가 들어간다는 부분은 시청자들 역시 인지하고 있지만, 선정적인 요소들이 불필요할 정도로 상세히 그려졌다는 지적이 끊이질 않고 있다. 특히 제작진이 말한 '가족 드라마'와는 동떨어져 더욱 큰 뭇매를 맞고 있다.

그러다보니 드라마 폐지 요청이 쏟아지고 있으며,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통위)에도 '편의점 샛별이'의 선정성을 지적하는 민원이 방송 후 일주일 만에 6000건이 올라온 것으로 알려졌다.

◆ 성공적인 복귀작?…결국엔 논란 덩어리로 부상한 '사이코지만 괜찮아'

배우 김수현의 군 제대 후 복귀작으로 화제가 된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도 '편의점 샛별이'와 같은 상황에 처했다. 지난 27일 방송에서는 서예지(고문영 역)가 남자 탈의실에서 옷을 갈아입는 김수현(문강태 역)의 몸을 만지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서예지가 김수현의 몸을 만지는 장면 [사진=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캡처] 2020.06.30 alice09@newspim.com

극중 고문영은 문강태가 제지해도 계속해서 몸을 만지려고 시도했다. 또 고문영은 병원 사람들 앞에서 문강태에게 "난 확실히 욕구불만 맞다. 나랑 한번 잘래?"라고 한 말 역시 문제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외에도 권기도(곽동연)가 조증으로 일부러 CCTV 앞에서 옷을 벗고 나체를 노출하는 장면, 여기서 고문영이 권기도의 하반신을 가리키며 "아담하네"라고 대꾸하는 장면 모두 성희롱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극중 고문영이란 캐릭터가 아동문학 작가임에도 불구하고 반사회적 인격 성향을 가진 '사이코'라는 설정이 있지만 성희롱적인 발언을 아무렇지 않게 일삼는 것에 대한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결국 방통위에는 해당 장면에 대한 민원이 접수됐고, 검토 후 문제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심의안건에 오르게 될 예정이다.

한 방송 관계자는 "수위 부분은 현장 분위기, 그리고 제작진의 성향에 따라 휩쓸리기 쉽다. 수위가 높은 장면을 찍더라도, 현장에서 분위기가 화기애애하고 모두가 유쾌하게 해당 신을 찍으면 그 분위기에 휩쓸려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이럴 때 가장 중요한 것이 제3자의 시선으로, 객관적으로 바라봐 줄 사람이다. 선정적인 장면을 촬영할 때는 배우들과도 충분한 대화 후 촬영에 돌입하고, 해당 장면을 냉정하게 판단해 줄 제작진들이 있어야 이번과 같은 논란을 없앨 수 있다"고 짚었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