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고양시의회 상임위 민주당 독식…통합당 "완장 나누기" 비판

기사등록 :2020-06-30 14:57

[고양=뉴스핌] 이경환 기자 = 경기 고양시의회가 후반기 원구성을 앞두고 상임위원장 5석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으로 가닥이 잡힌 가운데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시의회 통합당 소속 의원들은 30일 성명을 내고 "민주당은 야당과 대화, 논의 없이 독주하는 국회를 보며 반면교사를 삼기는커녕 그대로 카피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고양시의회 제240회 임시회 1차 본회의 모습. [사진=고양시의회] 2020.06.30. lkh@newspim.com

통합당 의원들은 "고양시의회 33명 의원 가운데 야당의원 비율이 43%이고, 무소속을 빼더라도 37%"라며 "후반기 상임위원장에 대부분이 초선의원들이 유력하다는 얘기 마저 돌며 민주당 초선들은 저마다 계산법으로 상임위원장을 노리고 있는 춘추전국시대가 펼쳐지고 있다"고 현 상황을 평가했다.

고양시의회는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21석, 미래통합당 8석, 정의당 4석을 차지했다. 그러나 잇단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민주당 의원 2명이 제명되거나 탈당해 현재는 민주당 19석, 무소속 2석이다.

통합당 측은 민주당의 이같은 의정활동은 업무의 연속성이나 의원의 전문성 등 고양시민을 위한 기준이 아닌 자당 소속 의원끼리 이른바 '완장 나눠주기'라는 논리다.

이들은 "민주당이 야당의 존재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은 물론 시민의 뜻을 무시하고 나아가 민주주의의 기본원칙도 지키지 않는 안하무인의 모습만을 보이고 있다"며 "가장 불행한 사실은 지금 민주당의 결정이 현실화 된다면 고양시민은 2020년 현대판 독재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합당 심홍순 의원은 뉴스핌과 통화에서 "오늘 민주당이 의총을 개최한다고 하는데 만약 전반기와 마찬가지로 민주당의 독선이 반복된다면 통합당 고양시의원 모두는 반민주적인 행보와 의회독재에 정면으로 저항할 것"이라며 "나아가 고양시민의 눈높이에서 고양시민과 함께 싸우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 민주당 조현숙 의원은 "오늘 오후 총회를 열기는 하겠지만 민주당 내부에서는 상임위에 대한 방향은 알려진 것처럼 이미 결정이 내려진 상황"이라며 "당초 통합당에 제시했던 부의장 자리도 정의당 의원에게 기회를 줄 것인지 논의도 있었지만 다수당의 논리에 맞게 통합당 쪽으로 의견이 기울었다"고 말했다.

전반기 시의회 원구성은 부의장 1석을 제외하고 의회운영위원회와 기획행정위원회, 환경경제위원회, 건설교통위원회, 문화복지위원회 등 5개 상임위원장과 부위원장을 민주당이 독식했다.

운영위원회 전원을 민주당 의원으로 채워 당시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성명을 내고 "고양시의회 민주주의는 죽었다"며 "고양시의회 역사 상 전대미문의 사건으로 민주의회 정치를 역행하는 심각한 적폐 행위"라고 강도 높은 비판을 했다.

lk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