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강릉 주문진 주차타워 건립놓고 주민-시의원·시청 대립 양상

기사등록 :2020-06-30 16:03

[강릉=뉴스핌] 이순철 기자 = 강릉시 주문진 주차타워 건립 장소를 놓고 주민과 시의원간 대립 양상을 띠고 있는 가운데 강릉시가 주민의 의견이 아닌 시의원이 주장하는 장소에 주차장 건립을 추진해 논란이 되고 있다.

또 시는 건립을 추진중인 강릉시 주문진읍 주문리 312-684 주문진해안 매립지에 대해 부지 관리청인 강원도환동해본부와 협의없이 추진하고 있어 주민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강릉=뉴스핌] 이순철 기자 = 강원 강릉시 주문진중앙쌈지공원.2020.06.30 grsoon815@newspim.com

주문진 전통수산시장 상인 등은 30일 "지난해 중소기업벤처부의 '전통시장 주차환경개선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 국비 54억원을 확보해 당초 옛 주문진읍사무소 부지에 주차타워를 건립할 예정이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그런데 시가 갑자기 주문진해안 매립지에 주차타워를 세우겠다는 것은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시의원의 주장만 따르는 조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초 건립이 추진됐던 옛 주문진읍사무소 부지에 38층 규모의 도시형숙박시설 호텔을 건설하려면 필수조건인 주자장 확보를 위해 주차타워를 건립해야 한다고 주문진을 지역구로 둔 A 시의원이 직접 나서 추진했다"고 주장했다.

A 시의원은 이와 관련, 시를 직접 방문해 호텔측이 옛 주문진읍사무소 부지에 주차타워를 건립해 시에 기부채납 하는 방식으로 하겠다는 제안을 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A 시의원이 김한근 강릉시장을 만나 이같은 제안을 했으나 김 시장은 민간 사업자에게 시부지를 제공해 주차타워를 건립할 경우 특혜시비에 휘말릴 소지가 다분해 거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8월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은 심사에서 A 시의원이 위원장인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주문진 주차타워 건립 예산인 60억원을 모두 삭감했다.

심사가 이뤄진 당일 A 시의원은 "앞으로는 공모사업 등 여러 대규모 개발사업 추진 시 주민들의 적극적인 의견수렴 후 추진해 어렵게 확보한 국·도비 예산이 반납되는 상황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요청 한 바 있다.

주민들은 "A 시의원이 호텔 건설을 위해서 발벗고 나서 주차타워 건립을 추진하다가 주민 등 상인들의 의견을 여러가지 이유를 들어 반대하고 예산을 삭감하는 행태는 시의원이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지 망각한 것"이라고 성토했다.

지난해 옛 주문진읍사무소 부지에 주차타워 건립이 무산된 이유는 교통체증을 유발할 수 있고 주문진에 하나 밖에 없는 중앙쌈지공원이 사라지기 때문에 부적절하다는 반대 의견 때문이었다.

중소기업벤처부의 전통시장 주차환경개선사업은 전통시장ㆍ상점가ㆍ상권활성화구역을 대상으로 공영주차장 설치, 공공 및 사설주차장 이용 보조를 지원해 준다.

이에 대해 A 시의원은 "주문진 자치위원회에서 호텔측에서 옛 주문진읍사무소 부지에 50억원의 자금을 투자해 주차장을 건설해 시에 기부채납 한다는 의견을 시에 전달해 달라는 제의를 받고 김한근 시장을 만나 의견을 전달한 적은 있다"고 말했다.

B 강원도의원은 "주문진이 도시로서 발전하기 위해서는 당초 추진하던 옛 주문진읍사무소 부지에 건립하는게 최선"이라며 "해안 매립장에 건립해도 주민 반대 이유였던 교통 체증은 유발되므로 일방통행 등 다른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릉시 담당자는 "당초 옛 주문진읍사무소 부지에 주차타워 건립을 추진했으나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될 위기에 처해 제3의 부지를 물색하던중 주문진해안 매립지가 적절한 부지일 것 같아 추진하고 있으나 해당 부지도 여러가지 문제로 인해 추진이 어려운 상태"라고 말했다.

강원환동해본부 관계자는 "주문진해안 매립장은 물동량으로 건설중이라 현재로선 답변할게 없다"면서 "강릉시에서 환동해본부와 협의도 없이 주차타워 건립 계획을 발표해 좀 어처구니가 없다"고 말했다. 

grsoon815@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