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거제서 조선 중소기업과 현장 간담회

기사등록 :2020-06-30 16:55

[진주=뉴스핌] 이경구 기자 =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30일 경남 거제에서 중소기업 현장 간담회를 개최해 조선업계 현황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위기 극복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30일 경남 거제에서 개최된 거제 조선업계 중소기업 현장 간담회에 참석한 김학도(왼쪽7번째)중진공 이사장 [사진=중진공] 2020.06.30 lkk02@newspim.com

현장 간담회에는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최학수 기업지원본부장을 비롯해 공경열 기득산업(주) 대표, 이상석 덕광중공업(주) 대표 등 거제, 통영, 고성 지역 조선협력업체 대표 10명이 참석했다.

최근 카타르발 LNG운반선 슬롯약정으로 조선업계의 기대감이 상승하고 있지만 실제 세부적인 수주 물량 미정, 전 세계 물동량 감소에 따른 선박 발주 연기 가능성 등으로 협력업체 생산현장에 실질적인 영향이 미치려면 최소 1년 6개월 이상이 걸린다는 게 현장의 목소리다.

슬롯약정은 정식 발주 전 선박건조에 필요한 도크(공간)을 확보하는 약정이다.

이날 간담회 참석 중소기업 대표들은 코로나19로 6개월 이상 수주공백이 발생한 터라 자금유동성 부족으로 어려움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업력 7년 이상 기업에 대한 예산확대와 기존 대출건에 대한 분할상환금 납입유예, 안정적인 숙련노동자 확보와 조선업 현장의 스마트화지원 등 다양한 조선업계 현안사항을 건의했다.

이에 김학도 이사장은 "카타르발 소식이 긍정적 신호지만 코로나 등으로 여전히 우려스럽다.신속한 정책자금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기존 정책자금은 고용위기지역에 대한 대출 만기연장이나 상환유예 등을 적극 활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이사장은 간담회에 앞서 경남 거제에 위치한 기득산업(주) 생산현장을 찾아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기득산업은 1994년 설립된 조선 및 해양플랜트 기자재 벤딩전문기업으로 대형 구조물의 곡면가공 등에 관한 특허 20개, IR52 장영실상 수상, 신기술인증(NET) 등을 보유한 강소기업이다.

lkk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