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위클리, 7인7색 매력으로 무장한 '위 아'…"'매주 보고 싶은 그룹' 태그되고 싶어"

기사등록 :2020-06-30 17:30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7명의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멤버들이 일주일을 가득 채울 위클리로 데뷔했다.

위클리(박소은‧조아‧이재희‧이수진‧먼데이‧지한‧신지윤)는 30일 서울 서교동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데뷔 미니앨범 '위 아(We ar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열린 그룹 위클리의 데뷔 미니앨범 '위 아(We are)' 쇼케이스에서 멤버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가 에이핑크 이후 10년 만에 선보이는 그룹 위클리는 평균연령 만 17세 멤버 7명으로 구성됐다. 왼쪽부터 이수진, 먼데이,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 2020.06.30 alwaysame@newspim.com

타이틀곡 '태그 미(Tag Me‧@Me)'는 경쾌한 기타 리듬과 러프한 베이스 연주가 인상적인 펑키한 팝 댄스 곡이다. 10대 소녀들의 생기발랄한 에너지를 전해주면서도 도무지 미워할 수 없는 자유분방함으로 위클리의 아이덴티티를 있는 그대로 표현했다.

이수진은 "위클리가 오늘 데뷔하게 됐다. 기다려왔던 순간인 만큼 이 순간이 특별하게 느껴진다. 많이 설렌다. 준비한 무대 열심히 보여드릴 것"이라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조금씩 실감난다. 저희가 오랜 시간 동안 이 순간을 위해 연습해왔는데, 위클리 멤버들과 함께 무대에 설 수 있어 행복하다. 앞으로 열심히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위클리는 멤버마다 담당하는 요일이 있다. 월요일은 먼데이가 담당했고,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 이수진이 각각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맡았다. 신지윤은 팀명에 대해 "위클리는 매일 새롭고 특별한 일주일을 선사한다는 뜻이 있다. 다양하고 친근한 매력을 보여드릴 테니까 '위클리' 꼭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열린 그룹 위클리의 데뷔 미니앨범 '위 아(We are)' 쇼케이스에서 멤버들이 수록곡 'Universe'의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가 에이핑크 이후 10년 만에 선보이는 그룹 위클리는 평균연령 만 17세 멤버 7명으로 구성됐다. 2020.06.30 alwaysame@newspim.com

이어 "'위 아'는 각기 다른 매력의 다섯 트랙으로 구성돼 있다. 당찬 에너지를 음악, 퍼포먼스로 있는 그대로 담아냈다. 제목처럼 위클리가 어떤 그룹인지 잘 알 수 있다. 도라에몽 만능 주머니와 같은 앨범이기도 하다. 없는 게 없는, 주머니 같은 앨범이다. 저희 음악과 퍼포먼스, 에너지로 여러 분들을 행복하게 해드리고 싶다"고 소개했다.

타이틀곡 '태그 미'는 위클리가 지향하는 그룹의 방향성과 이미지를 대표한다. 이들은 태그 되고 싶은 문구에 대해 다양한 수식어를 언급했다. 먼저 수진은 "'매주 보고 싶은 위클리'라고 태그 되고 싶다. 일주일 내내 보고 싶은 그룹, 알면 알수록 더 알고 싶은 그룹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포부를 드러냈다.

신지윤은 "소속사 선배인 에이핑크 선배들이 팀워크가 정말 좋다. 저희도 본받아서 팀워크가 좋고, 롱런하는 그룹이 되고 싶다. '팀워크가 좋은 그룹'으로 태그됐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이수진은 "신인이라 다양한 활동을 통해 저희를 알리는 게 첫 번째 목표다. 나아가 좋은 성과가 있음 더 행복할 것 같다. 그리고 많은 신인들의 목표인 신인상을 받으면 너무 좋을 것 같다. 연말 시상식에도 올라가고 싶다"며 각오를 전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열린 그룹 위클리의 데뷔 미니앨범 '위 아(We are)' 쇼케이스에서 멤버들이 수록곡 'Universe'의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가 에이핑크 이후 10년 만에 선보이는 그룹 위클리는 평균연령 만 17세 멤버 7명으로 구성됐다. 2020.06.30 alwaysame@newspim.com

특히 신지윤은 "위클리가 매일 특별한 일주일을 선물해드리고 싶다는 메시지가 있는데, 일상을 살아가면서 작은 미소라도 지을 수 있게 듣고 보는 분들에게 좋은 음악을 선물해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위클리는 현 소속사 플레이엠에서 10년 만에 론칭한 걸그룹이다. 10년차 걸그룹 에이핑크가 직속 선배. 조아는 "저희가 데뷔 전에 리얼리티를 통해 에이핑크 선배들이 출연해주신 적이 있다. 그 당시에 응원도, 조언도 많이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먼데이는 "제가 정말 어렸을 때부터 핑크판다(에이핑크 팬클럽 이름)로 열일을 했는데, 이렇게 후배로서 데뷔를 하게 돼 영광이다. 앞으로 뒤를 이어 멋있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할 테니까 응원과 기대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이재희는 "나이는 어리지만 실력은 어리지 않다고 생각한다. 실력있는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고 싶다. 다양한 콘셉트와 무대로 많은 매력을 보여드릴 예정이다. 지금 앨범은 저희 평균연령 17세에 맞는 노래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욱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위클리의 첫 번째 데뷔 미니앨범 '위 아'에는 타이틀곡 '태그 미'를 포함해 '위클리 데이(Weekly Day)' '유니버스(Universe)' '헬로(Hello)' '리얼리티(Reality)'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