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미래통합당 경남도당 '김한호·신동복 기초의원' 탈당 권유 의결

기사등록 :2020-06-30 17:27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미래통합당 경남도당 윤리위원회는 30일 오전 11시 회의를 열고 김한호 김해시의회 의원과 신동복 산청군의회 의원에 대해 '탈당권유'의 징계처분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 로고 [사진=통합당]

탈당을 권유받은 의원이 10일 이내에 탈당을 하지 않을 경우 제명 조치한다.

윤리위는 "후반기 시‧군의회 의장단 선출과정에서 당 소속 의원들의 합의 결과를 위배하고, 당원으로서의 의무를 이행하지 않는 등 당 발전에 극히 유해한 행위했다"고 지적하며 "지역 민심을 이탈하게 하고, 당의 위신을 훼손하는 등 중대한 해당행위를 한 김한호·신동복 의원에 대해 중징계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또 "앞으로도 후반기 시‧군의회 의장단 선출과정에서 타당과 무소속 의원과 야합해 당 발전에 극히 유해한 행위, 당의 화합과 단합을 저해하는 행위 등 해당행위를 하는 지방의원에 대해서는 당헌․당규에 근거해 강력하게 엄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한호 시의원은 "당혹스러우며 중앙당에 재심을 요청하겠다"고 반발했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