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르포] 롯데면세점 재고 명품 판매 현장 가보니..."VIP 할 만하네"

기사등록 :2020-07-22 06:34

오프라인 재고 판매...같은 목적 다른 느낌
롯데, 호텔 같은 라운지에서 호젓하게 쇼핑
신라, 모든 고객에 활짝...제한 시간은 20분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 "저희 브랜드에서 굉장히 인기 있는 모델입니다. 착용해보시면 훨씬 마음에 드실 거에요 ." 

서울 명동 롯데면세점 13층 스타라운지에서 VIP만을 위한 명품 축제가 펼쳐지고 있다. 롯데백화점과 아울렛을 통해 재고 면세품을 판매하던 롯데면세점이 자체 라운지를 활용해 직접 재고품 판매에 나선 것. 

지난 17일부터 예약제로 진행된 이 행사는 벌써 예약률 90%를 넘어섰다. 21일 직접 방문한 스타라운지에는 출국 예정 없이도 서울 도심에서 한적하게 면세품 쇼핑을 즐기는 고객들의 모습이 넘실거렸다. 

◆명품 쇼핑 '품위' 지킨 롯데면세점..."VIP 모십니다"

잔잔한 클래식 음악이 흐르고 바닥엔 푹신한 카펫이 밟힌다. 슈즈·지갑·시계·선글라스·가방 품목별로 가지런히 진열된 제품들은 VIP 고객들의 손길을 기다린다. 매장 한 켠에 마련된 쇼파에서는 중년 여성들이 제품을 살펴보며 동행인과 수다를 나눈다.

롯데면세점 명동 본점 스타라운지에서 재고 면세품을 구경 중인 고객들 [사진=롯데면세점] 2020.07.21 hrgu90@newspim.com

롯데면세점 스타라운지 행사장의 모습이다. 최근 관세청 서울세관이 서울 시내면세점 내 재고 면세품 판매를 허용함에 따라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은 각각 명동과 장충동에 위치한 면세점의 일부 휴게 공간에 행사장을 마련했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행사에서 가장 유리한 조건을 갖췄다. 약 400평에 달하는 스타라운지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 본래 롯데면세점 명동 본점 상위 구매등급 고객만 입장 가능한 스타라운지는 한 켠에 위치한 '길리안' 카페 등 휴식처로도 유명했다. 이번 행사도 오프라인 구매 VIP 등급 중 상위 등급 고객들만 초청받았다.

오프라인 행사장에서 판매 중인 제품 브랜드와 모델은 온라인 대비 선택 폭이 넓었다. 롯데면세점 재고품은 현재까지 '롯데온' 홈페이지와 앱을 통해 2차까지 판매됐다. 오는 22일부터는 31일까지는 온라인 3차 판매가 진행된다.

품목별로 오프라인 행사장에서는 ▲슈즈의 경우 로저비비에, 발렌시아가, 지미추, 지방시 ▲지갑은 발렌티노, 발리, 코치, 보테가 베네타, 페레가모 ▲시계는 태그호이어, 브라이틀링, 해밀턴 ▲가방은 코치, 발렌시아가, 에트로, 롱샴, 발리, 토리버치, 펜디, 로에베, 생로랑, 셀린, 지방시, 끌로에, 투미 등이 판매되고 있다.

롯데면세점의 오프라인 행사는 '오픈런'(매장 오픈 대기 후 입장)이 없었다. 사전예약제로 진행해 지정된 시간에 맞춰 입장하면 된다. 최대 80분간 쇼핑이 가능해 모든 고객들은 여유있게 쇼핑을 즐길 수 있다. 안내 직원들이 지나치게 관여하지 않아 부담스럽지 않은 쇼핑이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라운지 공간 자체가 넓어 제품 배치나 휴식공간도 여유 있게 준비했다"며 "하루 최대 150분 입장이 가능한데 다음달 16일까지의 예약률이 90%를 넘어섰다"고 말했다.

21일 오전 장충동 신라면세점에서 재고 면세품을 구입하기 위해 입장을 기다리는 고객들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2020.07.21 hrgu90@newspim.com

◆모든 회원 초청한 신라면세점...행사장 규모 적어 20분 충분

"안내 말씀 드리겠습니다. 쇼핑 시간이 3분 남았습니다. 결제를 희망하시는 고객님들은 결제장소로 와 주시기 바랍니다."

이날 장충동 신라면세점 3층 행사장의 안내 멘트였다. 신라면세점은 롯데와는 다른 전략을 택했다. 인터넷신라면세점에 회원 가입이 돼 있는 고객은 모두 입장 가능하게 했다. 최대한 많은 고객을 끌어모으기 위한 전략이다. 

방문 가능 인원을 폭 넓게 하다보니 쇼핑 시간은 짧았다. 제품을 살펴본 뒤 구매까지 마쳐야 하는 시간은 단 20분. 하지만 행사장을 살펴본 결과 20분이 촉박하진 않게 느껴졌다. 롯데와 달리 휴게공간이 부족한 신라면세점은 옥상정원을 한 켠을 활용해 재고 면세품 판매에 나선 탓에 브랜드나 제품 수가 많지 않았다. 

질서 있는 쇼핑을 위해 투입된 직원 수는 상당했다. 번호표를 받은 고객 20명씩 행렬을 이뤄 입장이 가능했다. 번호표를 받지 않고 행사장을 서성이는 고객은 빠르게 정문으로 안내받았다. 이날은 오전 9시30분부터 번호표를 배부했는데 20여분 정도만 기다리면 충분히 입장이 가능했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재고 면세품 물량이 코로나19 이후 온라인으로 상당히 풀린 상태여서 초기 같은 오픈런 현상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오프라인 면세점 행사의 경우 구매 수량이 한정적인 게 단점이다. 롯데는 총 10개 제품 구매가 가능한데 이 중 가방과 시계는 각각 3개씩 구매할 수 있다. 신라는 총량은 제한이 없으나, 마찬가지로 가방과 시계는 3개씩 제한이 있다.

hrgu9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