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전북도, 백두대간 생태축 복원...금남정맥(보룡재) 국도 26호선 단절구간 연결

기사등록 :2020-07-31 14:05

[전주=뉴스핌] 고종승 기자 = 전북도는 산림청·진안군과 함께 도로 개설로 인해 단절된 백두대간(금남정맥) 구간의 생태축 복원사업을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생태축 복원은 금남정맥 구간 중 지난 1997년 전주~진안 4차선 국도 26호선이 개설돼 단절된 보룡재 구간에 육교형 생태통로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생태복원 위치도[사진=전북도] 2020.07.31 lbs0964@newspim.com

생태통로는 고라니, 족제비, 너구리 등의 중‧소형 포유류의 이동과 단절된 식생의 연결을 통한 산림생물 다양성 증진과 함께 백두대간의 상징성 및 역사성의 회복이 기대된다.

복원사업은 58억원을 들여 올해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복원지원센터 등 산림복원 전문기관의 조언을 받아 설계가 끝나는 대로 착공해 2022년에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전라북도는 2009년에 무주군 무풍면 금평리 백두대간 생태복원과 2016년에는 익산 미륵산 일원의 대규모 산림복원을 실시하는 등 산림청과 지속적으로 산림복원 사업을 추진해 왔다.

김인태 전라북도 환경녹지국장은 "백두대간의 정맥인 보룡재 생태축 복원사업을 통해 산림생물 다양성 증진과 함께 백두대간이 가지는 상징성과 역사성 회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