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온주현 김제시의장 주민소환 투표 가능성 높아져

기사등록 :2020-09-16 09:33

주민소환추진委 등 서명 절반 확보 '주장'

[김제=뉴스핌] 고종승 기자 = 동료 의원 간의 불륜 사건과 후반기 의장단 선거 잡음 등으로 얼룩진 전북 김제시의회 온주현 의장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16일 김제시의회 온주현 의장 주민소환추진위원회와 김제시농업인단체연합회는 "불륜 사건과 불륜 의원 징계 지연 의혹 등으로 김제시민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지평선 브랜드 가치를 떨어뜨리고도 책임을 지지 않는 온 의장의 주민소환을 위한 서명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김제시내에 설치된 주민소환 관련 서명 모습[사진=추진위]2020.09.16 lbs0964@newspim.com

이들은 지난 7일부터 내달 30일까지 김제시내 7개소에 '주민소환 청구인 서명을 받는 곳'이란 부스를 설치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주민소환 서명을 받고 있다.

이들은 서명 1주일 만에 주민소환 투표 최소 개시 요건인 4200여명의 절반 가량인 2000여명의 서명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온 의장 지역구인 김제시 나선거구(용지면 백구면 금구면 검산동)는 총 2만900명 유권자 가운데 20%인 4200명 이상의 서명을 받아야 주민소환 투표 요건을 갖춘다.

또 3분의1(33.3%)인 7000여명이 투표에 참여해햐 하고 그중 유효 투표수의 과반수인 3500명 이상의 찬성이 나올 경우 의원직이 상실된다.

정신종 추진위 상임대표는 "온 의장의 주민소환은 김제지역 만의 문제가 아닌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발전과 후퇴를 가르는 척도다"며 "주민소환을 반드시 성공시켜 형편없는 자질과 무능력한 지방의원들에게 경종을 울리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주현 의장은 서명관련 기자회견을 통해 "추진위의 주장이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고 일부 왜곡됐다"며 "나는 잘못이 없다"고 말했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