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금융CEO 장수 시대]⑤ JP모간·DBS도 노련한 리더십...코로나서 빛나

기사등록 :2020-09-23 12:00

금융위기 극복, 중장기 투자로 코로나 이겨내
JP모간, 코로나 팬데믹 위기서도 실적 증가
DBS, 장기 플랜으로 아시아 최대 은행 성장
"단기성과-중장기적 방향성 함께 평가 필요"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미국 월가가 2008년 금융위기 충격을 단기간 내 회복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제이미 다이먼 JP모간체이스 회장과 로이드 블랭크페인 전 골드만삭스 회장을 비롯한, 이른바 빅맨(Big man)들의 공이 컸다. 이들은 10년간 조직을 이끌며 은행의 기능을 보수하고 트레이딩과 인수합병(M&A)을 통해 회사를 성장시켰다고 평가받는다.

이처럼 글로벌 은행의 장수 CEO들은 주주들에게 성과를 인정받는 동시에 단단한 체제를 구축했다. 최근 위기 속에서도 회사를 노련히 이끄는 동시에 해외진출, 디지털 금융 등 신성장 역량을 강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한국이 금융강국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리더의 단기성과 뿐 아니라 중장기적 방향성을 함께 평가하는 제도를 마련하는 등 개선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제이미 다이먼 JP모간체이스 회장(좌), 피유시 굽타 DBS 회장[사진=로이터] 2020.09.23 lovus23@newspim.com

다이먼 JP모간체이스 회장은 재임기간이 무려 15년에 이르는 월가의 최장수 최고경영자(CEO)다. 그는 지난 2004년 뱅크원과의 합병을 주도하며 내부에서 존재감을 드러냈고 바로 다음해 CEO 자리에 오를 수 있었다. 이후 다이먼은 베어스턴스와 워싱턴뮤추얼과의 M&A 딜을 연달아 성공하며 금융위기의 승자로 거듭났다.

올해 신종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펜데믹(전세계적 확산)이라는 전무후무한 위기 속에서 그의 원숙한 리더십은 빛을 발하고 있다. 미국 경제방송인 CNBC에 따르면 JP모간체이스는 올해 2분기 매출 338억달러, 순이익 46억9000만불 내며 시장 기대를 크게 웃돌았다. 특히 기업금융, 투자은행 부문에서 55억달러 규모의 순이익을 냈다. CNBC는 이에 대해 "금융위기 이후 수년간 투자은행 부문을 키워온 덕분"이라며 "트레이딩과 투자은행 부문에서 도이치방크 등 힘빠진 라이벌을 제치고 시장 비중을 넓혀온 다이먼의 전략이 매우 영리했다"고 평가했다.

블랭크페인은 골드만삭스 전 회장은 데이비드 솔로몬에게 자리를 넘기기 전 12년간 CEO 자리에서 회사를 이끌었다. 블랭크페인은 2006년부터 회사경영을 맡아 금융위기 국면을 타파하며 은행의 수익성을 높였다. 이후 림프종 발병 등 여러 악조건에도 고객 자산관리 부문을 강화해 회사 몸집을 키워나갔다. 그 결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골드만삭스의 주가는 그의 재임기간 동안 70% 가까이 뛰었다.

인근 아시아 지역에서도 사례를 찾을 수 있다. 벌써 11년째 DBS의 사령탑 자리를 지키고 있는 피유쉬 굽타 회장은 DBS를 아시아 최대 은행으로 키워냈다. 중국과 인도, 동남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진출하며 현재는 전 세계 총 2300개의 지점을 운영 중이다. 디지털 금융 영역에도 발 빠르게 투자하고 있다. 야후 파이낸스에 따르면 DBS는 지난 2014~2018년까지 모바일 앱 개발에 43억달러를 투자했으며 IT부서와 사업부서를 통합한 조직을 신설하기도 했다.

lovus2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