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국무총리실 "정 총리 국토부에 김해신공항안 폐기 압박, 사실 아니다"

기사등록 :2020-10-17 11:12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김해신공항 건설안을 폐기하고 동남권 신공항을 건립할 것을 국토교통부에 압박을 가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는 설명이 나왔다. 

국무총리비서실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부산지역 언론이 보도한 정세균 국무총리의 김해신공항 폐기 설득은 실제 일어난 일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 언론사는 최근 정총리가 부산시 관계자에게 "검증위 검증 과정에서 공항 안전성에 관한 새로운 문제점이 많이 발견됐다"며 "김해신공항을 추진하기로 한 이전 정부의 결정을 완전히 뒤집어야 해 절차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무총리실이 국토교통부를 설득 중이며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 모습 yooksa@newspim.com

이에 대해 총리실은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 검증결과가 최종 확정 발표되지 않았으며 공항의 안전성 여부 또한 검증위원회가 판단할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검증위원회의 최종 검증결과가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국무총리실이 국토교통부를 설득하고 있다는 내용 역시 사실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