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CGV, 영화 관람료 1~2천원 인상 결정…좌석 차등제는 폐지

기사등록 :2020-10-18 11:29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CJ CGV가 지속적인 임대료 상승 등 고정비 부담 증가와 코로나19로 인한 침체 장기화로 오는 26일부터 영화 관람료를 인상한다.

18일 CGV 측에 따르면 주중 오후 1시 이후 일반 2D 영화 관람료는 1만2000원, 주말(금~일)에는 1만3000원으로 조정된다. 이코노미, 스탠다드, 프라임으로 나뉘던 좌석 차등제는 폐지된다. 다만 고객 편의를 고려해 맨 앞좌석인 A~B열은 1000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전반적인 가격 인상과 함께 시간대와 특별관 요금 등도 조정된다. 고객들의 쉬운 이해를 위해 시간대는 3단계(모닝, 브런치, 일반)로 단순화된다. 특별관의 경우 4DX와 IMAX 관람료는 인상되지만 씨네&리빙룸 가격은 소폭 인하된다. 스크린X와 씨네&포레, 씨네드쉐프, 골드클래스는 요금 변동되지 않는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CGV 용산아이파크몰)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이 확인돼 방역을 위해 영업을 중단하고 있다. CGV는 12일 예매 손님들에게 일괄 취소 문자를 보내고 방역을 마친 뒤 13일 극장 영업을 재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2020.08.12 alwaysame@newspim.com

만 65세 이상 경로자, 장애인, 국가유공자에게 적용되는 우대 요금은 기존 가격을 유지하며, '가치봄' 행사 가격도 기존과 같이 유지된다.

CGV 측은 극장 임차료 및 관리비, 인건비 등 고정비 부담은 갈수록 증가하고 있고, 올해 불어닥친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이 급감했으며 방역비 등 추가 비용 부담도 커지고 있어 가격 인상이 불가피했음을 설명했다.

실제로 전 세계적인 팬데믹으로 인해 한국영화는 물론 할리우드 기대작들도 대거 개봉을 연기했고, 영화관 방문 불안 심리도 지속돼 올해 9월까지 관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70%나 급감했다.

CGV 관계자는 "올해 관객 수와 매출이 대폭 급감한 가운데도 고정비 부담은 오히려 가중돼 도저히 운영하기 힘들 정도로 어려움이 컸다"며 "위기 극복을 위해 지난 2월부터 비상경영체제를 도입하고, 직영점의 30% 일시 영업 중단, 희망 퇴직, 자율 무급 휴직 및 급여 반납 등 필사적인 자구노력을 시행했지만 역부족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가격 인상으로 어려움에 처한 국내 영화산업이 조금이나마 활력을 되찾고, 이 위기를 함께 극복함으로써 상생의 선순환 구조가 정착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