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프랑스, 파리 등 9개 지역에서 '야간 외출금지' 시행

기사등록 :2020-10-18 11:56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프랑스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17일(현지시간) 파리 등 9개 지역에서 야간 외출금지 조치를 시작했다고 18일 NHK 등 외신이 보도했다.

야간 외출금지 조치가 내려진 9개 지역에서는 17일부터 최소 4주간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외출이 금지된다.

조치가 시작된 첫 날 파리의 유명 관광지 샹제리제 거리는 오후 9시가 넘어가자 사람들의 모습이 거의 보이지 않았으며, 파리 시내의 레스토랑에도 손님의 모습을 찾기 어려웠다고 NHK는 전했다.

대부분의 레스토랑은 야간 영업이 매출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외식 업계에서는 이번 조치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17일 하루 신규 확진자가 3만2000명을 넘어서며 코로나19 발생 후 최다를 기록하는 등 감염 확산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18일 오전 11시 24분 기준 프랑스의 누적 확진자 수는 87만6342명, 사망자는 3만3325명이다.

파리 시내의 레스토랑 [사진=NHK 캡처]

goldendo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