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단독] "일양약품 독감백신 맞지마"…의료현장 혼란, 왜?

기사등록 :2020-10-19 14:27

WHO, 매년 초 유행 가능성 높은 독감 바이러스와 유사균주 지정
일양약품 독감 백신, 유사 균주로 제조…"효과 동일, 문제 없다"
백신 전문가들 "표준 균주 아닌 유사균주 구입에 의문"

[편집자] 이 기사는 10월 19일 오전 11시45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 경기도 성남에 사는 A씨는 트윈데믹(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독감) 동시유행)을 우려해 직장 근처 병원에 독감백신을 접종받으러 갔다가 의사로부터 "일양약품 독감백신은 바이러스 네 개 중 하나가 규정과 다르게 제조됐으니 다른 제품을 맞으라"는 말을 들었다. 이에 A씨는 의사 추천에 따라 외국계 제약사 백신 제품을 접종받았다.

최근 독감 백신이 상온 노출되고 백색입자가 발견되는 등 독감 관련 논란이 잇따르는 가운데 일부 의료기관에서는 일양약품의 독감백신이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독감 백신 무료 예방접종사업이 재개된 지난 13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동부지부에서 시민들이 예방접종을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사진=정일구 사진기자]

서울 강남구의 한 이비인후과의원 B원장은 "의사들 사이에서 일양약품 4가 독감백신의 바이러스 중 하나가 규정과 다르다는 얘기가 있다"고 전해왔다.

독감 바이러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예측에 따라 결정된다. WHO는 매년 초 그해 유행 가능성이 높은 독감 유형과 이에 해당하는 균을 만들어내는 연구소를 정한다. 제약사들은 각 연구소를 통해 균을 받아 이를 예방할 독감 백신을 만든다.

바이러스 수에 따라 독감 백신은 크게 3가와 4가 백신으로 구분된다. 3가 백신은 A형 바이러스 2종과 B형 바이러스 1종을 예방하고, 4가 백신은 여기에 B형 바이러스 1종을 추가로 예방한다.

올해 초 WHO는 3가 백신으로 A형 바이러스에 H1N2·H3N2, B형 바이러스로 빅토리아를 정했다. 4가 백신은 B형 바이러스 야마가타를 추가했다.

WHO는 4개 바이러스 중 빅토리아 바이러스 균주에 대해 워싱턴에서 배양된 것으로 규정하고 있지만, 일양약품이 제조하는 4가백신 '테라텍트프리필드시린지주'의 빅토리아 바이러스가 영국에서 들여온 것으로 알려지면서 의료계에서 논란이 빚어졌다.

하지만, WHO는 유행 가능성이 높은 독감 바이러스 4개를 지정하면서 유사균주도 함께 발표한다. 일양약품이 들여온 균주는 빅토리아 바이러스의 유사균주에 포함됐다. 유사 균주는 지정된 바이러스와 항체를 형성하게 하는 '항원'이 동일한 효능을 갖는 것으로 인정받기 때문에 당국은 백신의 효과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일양약품 관계자는 "WHO 발표에서 항원적으로 유사한 백신 생산용 후보 바이러스 리스트를 제공하고 있고, 각 백신 제조사가 생산조건에 적합한 백신 후보바이러스를 선택해 백신제조에 사용한다"며 "효과가 동일하기 때문에 문제될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도 "일양약품의 빅토리아 바이러스는 WHO가 동일한 항원을 갖고 있다고 유사균주로 지정한 바이러스에 해당한다"면서 "효능을 비롯해 문제될 것은 없다"고 답했다.

하지만 백신 제조업계와 전문가들은 일양약품이 표준 균주가 아닌 유사 균주를 구입한 이유에 대해 여전히 의문을 단다. 국내 한 백신 제조사 관계자는 "유사 균주를 받아 백신을 생산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언급했다.

엄중식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효과에는 문제가 없다는 얘가 나오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일양약품이 왜 표준균주가 아닌 유사균주로 백신을 생산했는지 그 배경에 대해 의문을 갖는 게 사실"이라면서 "당장 효과에는 문제가 없다고 하나, 올해 국내서 독감이 대규모로 유행할 경우 어떤 일이 발생할 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우려를 전했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